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미국행 비행기 타기 불편해진다

10/17/2017 | 12:00:00AM
한국에서 앞으로 미국에 오려면 비행기 이륙 4~5 시간 전에 공항에 가야 될 전망이다. 16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오는 26일부터 한국 공항에서 미국행 여객기 탑승객에 대한 보안검색이 대폭 강화된다.

모든 승객은 공항 카운터에서 탑승권을 받는 과정에서 2~3분 정도 미국에 가는 목적이나 미국체류주소 등에 대한 ‘여객 심사’(인터뷰)를 거쳐야 하고, 비행기 탑승구 앞에서는 기내 수하물에 대한 검사를 또다시 받아야 한다. 특히 ‘요주의 인물’(selectee)로 분류된 승객에 대해서는 탑승구앞 별도의 장소에서5분가량 신체 수색 등 정밀 보안 검색이 이뤄진다.

◇“미국 왜 가냐”… 꼬치꼬치 질문

미 교통안전청(TSA)은 지난 6월 각국 공항과 항공사에 ‘비상 보안 지침’ 공문을 보내 이같은 내용의 보안검색강화를 요구했다. 26일부터 델타항공, 아메리칸 항공 등 미국 국적기와 미국령 괌∙사이판 등에 취항한 국내 저가항공사(LCC)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항공은 내년 1월 개항하는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공사 등을 이유로 ‘내년1월중 순까지 적용을 유예해 달라’고 신청했지만 아직 TSA로부터 정확한 답변을 받지 못한 상태다. 새 조치에 따라 미 국적기나 LCC를 타고 미국으로 오는 승객들은 당장 오는 26일부터 강화된 보안 검색이 불가피하게 됐다.

우선 공항카운터에서 항공사 직원과 ‘인터뷰’를 해야 한다. “여행 목적이 무엇인가”, “며칠이나 머물 건가” 등의 질문에 답해야 한다. TSA 측은 인터뷰(여객심사)에서 답변이 미심쩍은 자, 영어∙한국어를 모두 못하는 자, 기타 TSA가 지정한 자 등을 정밀 검색 대상으로 꼽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한국인 승객이 제3국에서 미국행 비행기를 타거나 환승할 경우 영어 또는 현지어에 서툴면 현지 공항에서 ‘정밀 검사’ 대상으로 분류될 가능성이 있다.

◇ 탑승구 앞에서 ‘정밀 검색’

항공사들은 TSA 지침을 따르지 않을 경우 미국 노선 취항이 취소될 수 있어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따를 수밖에 없는 처지다. 인터뷰가 승객 1인당 2~3분 정도 걸릴 경우 항공기 탑승인원이400 명(보잉747 기준)이면 800~1200분이나 걸린다.

시간을 줄이기 위해 일부 항공사는 근무 직원을 보강하는 중이다. 여기에다, 정밀 검색 대상인 ‘요주의 인물’이 한 비행기에50명이면 총250분이 또 걸린다.

폴 천‧박승혁‧홍준기 기자

관련 기사보기
총기규제 전과조회 재검토
한국인 입국 거부 사유 알고 보니…
‘블랙프라이데이’ 풍속도 바뀌었다
워싱턴-27, LA-94도
“연말연시 신종사기 조심”
DC, 은퇴자 최악지역 ‘10위’
11명 태운 수송기 태평양 추락 3명 실종
우버 5700만명 개인정보 유출
“동포사회는 한국 외교의 중요한 자산”
삼성•LG 세탁기에 50% ‘관세 폭탄’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