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길원옥 할머니, 미국 방문

10/16/2017 | 07:27:51AM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이하 정대협)는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90)할머니가 위안부 문제를 알리고 해결을 촉구하고자 14일 미국을 방문해 23일까지 머문다고 밝혔다.

길 할머니는 14일 로스앤젤레스에 도착해 16일 위안부 문제를 다룬 영화 ‘어폴로지’ 상영회에 참석한다. 이 자리에는 이 영화를 만든 캐나다 출신 티파니 슝 감독도 동석한다.

이어 17일 워싱턴DC로 이동해 기자간담회를 열고 18일 조지워싱턴 대학, 19일 솔즈베리 대학에서 각각 집회를 개최 할 예정이다. 21일에는 워싱턴 지역 한인 교포들과 집회를 연다.

관련 기사보기
총기규제 전과조회 재검토
한국인 입국 거부 사유 알고 보니…
‘블랙프라이데이’ 풍속도 바뀌었다
워싱턴-27, LA-94도
“연말연시 신종사기 조심”
DC, 은퇴자 최악지역 ‘10위’
11명 태운 수송기 태평양 추락 3명 실종
우버 5700만명 개인정보 유출
“동포사회는 한국 외교의 중요한 자산”
삼성•LG 세탁기에 50% ‘관세 폭탄’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