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주한미군 가족 ‘대피훈련’ 실시

10/13/2017 | 07:32:57AM
주한미군이 한반도 유사시에 대비해 미군 가족 등을 대상으로 한 정기 대피연습인 ‘커레이저스 채널’ 훈련을 오는 23일부터 실시한다.

주한미군 측은 “이번 훈련이 현 한반도 상황과는 연관이 없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12일 미군 기관지인 성조지에 따르면 주한미군은 오는 23일부터 5일간 미군 가족 등을 대피시키는 ‘커레이저스 채널’ 훈련을 실시한다.

훈련 기간에 미군 가족들은 집결지에 모여 서류가 제대로 구비됐는지 점검을 받게 되며, 대피 절차 등에 대해 교육받는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미국은 1996년 1차 북핵 위기 이후 주한미군을 통해 일 년에 두 차례씩 이 훈련을 진행해왔다.

주한미군은 지난 1월 ‘커레이저스 채널’ 훈련에서 헬기를 동원해 주한미군 가족을 일본 오키나와 미군 기지까지 대피시키는 훈련을 실시한 바 있다. 올해 두 번째 ‘커레이저스 훈련’은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된 상황에서 실시된다.

주한미군 가족들은 의무적으로 ‘커레이저스 채널’ 훈련에 참여해야 하며 미 국방부 소속 군무원과 가족, 주한 미국 대사관 직원들에게는 참여가 권고사항이다. 미군 가족 대피 명령은 국무부가 내린다.

최 주용 기자

관련 기사보기
VA 여름철 ‘큰돼지풀’ 조심
워싱턴 기습폭우 피해
“경제 탄탄… 과거와는 상황 달라”
MD주민 오히려 증세?
I-66 요금제 시행 ‘효과있다’
워싱턴 간암 사망 전국 ‘최고수준’
EU, 구글에 50억불 과징금 부과
“오메가3, 심혈관질환에 도움 안돼”
알츠하이머 조기 진단 민간투자
트럼프 관세로 신문용지 "불똥”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