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미니마우스 폭탄 오인 소동

10/12/2017 | 07:51:25AM
버지니아 리치먼드 도심 한복판에서 때아닌 폭탄 인형 오인 소동이 벌어져 경찰이 긴급 출동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버지니아 경찰은 지난 9일 오후 이스트 프랭클린 스트리트의 한 건물 앞에 유명 만화 동물 캐릭터인 미니마우스 모양을 한 대형 인형이 놓여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폭탄해체반 등이 긴급 출동했었다고 밝혔다.

인형은 3피트 높이로 웬만한 어린이 크기만한 몸집에 미니마우스 특유의 복장인 핑크색 드레스를 입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행인들 사이에서 이 인형 속에 폭탄이 감춰져 있을지 모른다 의심이 증폭돼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경찰은 해당 건물은 물론 주변 도로까지 봉쇄한 채 조사를 벌였지만 점검 결과 아무런 위협 요인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문제의 인형을 회수하고 1시간여 만에 도로 통제를 해제했다.

관련 기사보기
워싱턴 일원, 주차 티켓 발급 대폭 줄었다
미국인 의료비… 이민자가 돕고 있다
차량 절도범, 구형 차종 노린다
메릴랜드, 약국서 총격 사건… 4명 사망
DC서 조깅 여성 피살
은퇴노인 대상 사기일당 ‘기소’
청소년 전자담배 통해 마리화나 흡연
불법이민 자녀 1488명, 소재파악 안돼
이민세관국, 무턱대고 체포한다
호건, 지지율 ‘탄탄대로’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