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하와이대 학생∙교직원에 북핵 경고

10/11/2017 | 12:00:00AM
하와이 대학 학생들에게 '만약 북한 핵 공격이 일어날 경우에'라는 제목이 붙은 이메일이 발송됐다고 현지 매체 하와이 뉴스 나우가 1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하와이대 학생들은 전날 이메일에서 이런 불길한 메일을 확인했다고 한다.

이메일은 북한 김정은 정권에 의해 탄도미사일 또는 핵 공격이 발발하면 하와이 재난관리국의 비상 사이렌에 따라 관내의 적절한 대피소를 찾도록 한 지시사항이 주된 내용으로 알려졌다.

이메일에는 특히 "북한 미사일 시험발사의 우려에 비춰 주와 연방 기구들은 핵 위협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만일의 경우 핵 공격과 방사능 비상사태가 발생하면 어떻게 할지에 관한 것"이라고 쓰여 있다.

이번 이메일은 하와이 대학 당국이 5만여 명의 재학생과 1만여 명의 교직원에게 보낸 것이라고 하와이 뉴스 나우는 덧붙였다. 워싱턴포스트(WP)는 그러나 이번 이메일 발송이 대학사회에서는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해석했다.

이에 대해 하와이 대학 대변인은 실수가 있었다면서 "대학 관리들은 지난 몇 개월간 북한 핵 위협에 대해 의구심이 있어서 뭔가 반응이 있는 메시지를 보내길 원했다. 다시 보내라고 한다면 '일어날 것 같지 않지만, 만약 그렇다면'이라는 문구를 추가할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런 가운데 하와이 주 의원들은 지난달 잠재적 핵 공격에 대한 대비 태세를 논의했다고 다른 현지 매체 호놀룰루 시빌비트가 전했다.

한 의원은 "당장 구체적이고 즉각적인 위협이 있었던 건 아니지만, 최근의 지역적 군사위협에 관해 적절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의미에서다"라고 말했다.

하와이는 북한에서 7500㎞ 떨어져 있어, 북한이 시험 발사한 중장거리 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의 사거리(최대 5천㎞ 추정)에는 미치지 못한다. 그러나 북한이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개발의 완성 단계에 도달할 경우 미국 내 50개 주 가운데 가장 큰 위협을 받을 수 있는 주로 꼽힌다.

앞서 미국령 괌에서도 지난 8월 주민들에게 핵 공격 시 행동수칙을 담은 팸플릿을 배포해 주목을 받았다.

북한은 괌 인근 해상으로 4개의 중거리 미사일을 포위 사격하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

괌 국토안보부 문서에는 "섬광이나 불덩이를 똑바로 바라보지 마라. 눈을 멀게 할 수도 있다"라고 적혀 있고 안전한 대피소를 찾는 방법과 방사성 물질이 옷이나 피부, 머리카락에 묻었을 때 씻어내는 법을 안내했다.

정 에스더 기자

관련 기사보기
VA 타이드워터, 순회 영사
내셔널필·사라 장 공연 ‘성황’
워싱턴 일원 ‘가물치’ 비상
플로리다 ‘비상사태’ 선포
미국행 비행기 타기 불편해진다
트럼프 대통령, 국빈 방한
하와이, 北 대비 지침 마련
길원옥 할머니, 미국 방문
대웅제약-메디톡스, 미 법원 판단 ‘논란’
워싱턴 DC,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