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나 홀로 인구’ 증가…고독사 위험

10/10/2017 | 12:00:00AM
점차 ‘나 홀로 인구’가 증가하면서 고독사 위험이 고조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블룸버그 통신은 9일 성인의 거의 절반이 홀로 살고 있고, 결혼 연령이 늦춰지고 있으며, 가족 구성원 수가 적어지고 있는 것은 물론, 결혼한 사람들도 거의 절반이 이혼으로 귀결되는 추세가 앞으로 노인들의 삶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사회과학 연구자들이 걱정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지난 1990년부터 2015년 사이 25년간 나 홀로 생활자의 추세를 연구한 전국가족결혼연구센터(NCFM)의 보고서를 인용, 2015년 현재 18세 이상 미국 성인의 13%가 홀로 살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1990년에 비해 1% 포인트 높아진 것이다. 특히 나 홀로 인구 가운데 유독 45~64세 연령대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고 있다. 44세 이하의 비중은 25년간 변화 없이 유지되고 있고, 65세 이상은 29%에서 26%로 도리어 줄어든 데 비해 45~54세는 10%에서 12%로, 55~64세는 14%에서 17%로 커지고 있는 것이다. 65세 이상 연령대의 비중이 작아진 것은 수명 연장으로 해로하는 부부가 많아진 원인도 있다.

홀로 산다는 것이 외로운 인생을 뜻하는 것은 아니지만 노인들의 고립감, 특히 가족들로부터 고립감이 문제라고 블룸버그는 지적했다. 노인들이 가족으로부터 고립감을 느끼는 것은 비교적 새롭게 나타나는 사회 문제로 분석된다. 전문가들은 “지금까지 인간 역사 대부분의 시기에서 거의 모든 노인은 촘촘한 친족 망에 속해왔다”고 지적하고 있다.

실제로 1998년부터 2010년 사이 인구 조사 자료를 분석해본 결과 55세 이상 가운데 6.6%가 배우자와 생물학적 자식 모두 생존한 사람이 하나도 없는 경우인 것으로 밝혀졌다. 배우자, 자식은 물론, 부모나 형제 등 살아있는 친족이 하나도 없는, 말 그대로 사고무친한 노인도 1%에 이른다.

사방을 둘러봐도 의지할 데 없는 인구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또 다른 연구에 따르면 1990년부터 2015년 사이에 55~64세의 이혼율이 2배로 증가했다. 베이비부머들은 형제자매가 많은 대가족 속에서 자랐으나, 2015년 미국의 출산율은 1970년에 비해 26% 낮아졌고 외둥이 가정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연방 인구센서스국이 가정을 추적 조사한 100여 년 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생존한 친족이 하나도 없는 비히스패닉계 백인의 비율이 2060년이면 2배로 뛸 것이라고 예상됐다. 비히스패닉계 흑인의 경우는 3배로 급증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문가들은 이같은 추세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노인 세대를 위한 주거양식을 개선하고 다양화해 나갈 필요가 있으며, 여성에 비해 사회적 고립에 빠지기 쉬운 남성들이 나이 들면서도 사회와 연결된 끈을 유지할 수 있도록 사회적 관습도 바뀔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폴 천 기자

관련 기사보기
VA 타이드워터, 순회 영사
내셔널필·사라 장 공연 ‘성황’
워싱턴 일원 ‘가물치’ 비상
플로리다 ‘비상사태’ 선포
미국행 비행기 타기 불편해진다
트럼프 대통령, 국빈 방한
하와이, 北 대비 지침 마련
길원옥 할머니, 미국 방문
대웅제약-메디톡스, 미 법원 판단 ‘논란’
워싱턴 DC,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