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남녀 임금·성차별 여전

10/10/2017 | 07:29:45AM
여성들의 주류사회 진출을 촉구하고자 뉴욕 월가에 ‘두려움 없는 소녀상’을 세운 투자자문회사 스테이트스트리트(STATE STREET)가 성차별적인 임금 관행으로 수백만 달러의 합의금을 물게 됐다.

노동부는 지난 2012년부터 스테이트스트리트의 성별 임금 격차를 조사한 결과 고위직 여성 305명이 같은 직위에 있는 남성들보다 낮은 임금을 받으며 차별당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노동부는 이들 여성과 남성의 임금에서 “통계학적으로 중대한” 차이가 있는 것을 발견했다며 회사가 흑인 부회장 15명에게 백인 부회장들보다 임금을 적게 준 사실도 함께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스테이트스트리트 측은 이러한 노동부의 조사결과를 부인했으나 체불 임금과 합의금 명목으로 500만 달러를 지불하기로 노동부와 합의했다. 회사 측은 조사 발표 후 성명을 통해 “동등 임금을 보장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고용과 승진, 보상 프로그램에서 차별이 없게 하기 위한 분석 절차가 내부적으로 진행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 회사는 지난 3월 월가에 ‘두려움 없는 소녀상’을 건립하며 “남녀 간 임금 격차를 해소하고, 금융계에 여성 인력 확충을 바라며 동상을 제작했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3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여성의 사회 진출을 촉구하는 취지로 조각가 크리스틴 비스발의 작품을 세운 것이다.

스테이트스트리트가 성·인종차별적 임금체계로 500만 달러의 합의금을 물게 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회사의 위선적인 면모를 지적하는 비난 글이 폭주하고 있다. 트위터 등에서는 “두려움 없는 소녀상을 세운 회사가 여성과 흑인에 대한 차별로 벌금을 내게 된 것이 참 역설적이다”라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정 에스더 기자

관련 기사보기
I-495, 6개월새 7만5천개 티켓
학생비자 장사로 ‘돈벌이’ 의혹
아마존, 제2사옥 후보지 20곳 압축
MD, 봄방학 없어지나
정부 ‘셧다운’ 초 읽기
‘아빠들, 자녀보는 시간 부족’
VA․뉴욕 머틀비치노선 신설
재미과기협 청년 리더십 학술대회 열린다
가족이민 1순위 동결
고액세금 체납자 여권발급 제한된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