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북한 ‘테러국 지정’ 요청

10/06/2017 | 07:42:46AM
북한에 억류됐다 뇌사 상태로 송환돼 숨진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 부모의 거듭된 부탁으로 연방 상원의원 12명이 국무부에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해달라고 요청하는 서한을 발송했다.

이번 서한은 공화당 로버트 포트먼(오하이오) 의원과 민주당 마크 워너(버지니아) 의원 주도로, 양당 소속 의원 각각 6명이 참여했다.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을 줄기차게 요구해온 공화당의 마코 루비오(플로리다), 테드 크루즈(텍사스), 민주당 셰러드 브라운(오하이오) 의원 등도 서한에 서명했다.

웜비어의 부모인 프레드와 신디 웜비어 부부는 지난달 27일 폭스뉴스 방송에 출연해 웜비어가 북한에서 각종 고문을 당했다고 주장하면서 북한의 테러 지원국 지정을 공식으로 요구한 바 있다. 이들은 이후 여야 상원의원들을 직접 찾아다니며 설득 작업을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국무부는 북한이 웜비어를 부당하게 억류하고 감금한 데 대해서는 책임을 묻지만, 북한의 각종 행위가 테러지원국 지정을 위한 법적 요건에 부합하는지는 검토해봐야 한다는 원칙적 입장을 밝혀왔다. 국무부는 2008년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한 이후 9년째 다시 포함하지 않고 있다.

올해 트럼프 행정부가 출범한 이후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방안을 진지하게 검토해왔지만 지난 7월 발표한 테러국가 보고서에서도 이란, 수단, 시리아 등 기존 3개국만 명단에 유지되고 북한은 빠졌다. 미국은 매년 6월 전후로 발표하는 연례 테러국가 보고서 발표를 통해 테러지원국을 지정한다.

정 에스더 기자

관련 기사보기
1월 영주권 문호, 예산안에 발목
I-66 통행료 또 경신
“115년 이민의 숨결 알리자”
“이순신 정신 이어 받자”
라우든카운티 소득, ‘전국 최고’
수면클리닉 운영 사기 한인 기소
내년 개스값 더 내릴 듯
기준금리 0.25% 인상
트럼프 성추행 조사 요구
“바울과 같은 목회자 되자”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