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노벨문학상에 ‘이시구로’

10/05/2017 | 07:29:36AM
올해 노벨문학상은 일본계 영국 작가 가즈오 이시구로(63∙사진)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한림원은 5일 2017년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이시구로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1954년 일본 나가사키에서 태어난 이시구로는 5살 되던 해 아버지가 영국국립해양학연구소 연구원으로 근무하게 되면서 영국으로 이주했다. 영국 켄트대학에서 영문학과 철학을 전공한 그는 스물 여덞 살이던 1982년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나가사키의 피폭과 재건을 그린 <창백한 언덕 풍경>을 발표하며 작가로 데뷔했다.

전후 영국을 배경으로 한 그의 세 번째 소설 <남아있는 나날>(1989년)은 부커상을 받았고 이후 영국 유명배우 앤서니 홉킨스, 엠마 톰슨 주연의 영화로도 제작돼 화제를 모았다. 가장 최근 발표한 소설 <파묻힌 거인>(2015년)까지 그는 모두 8권의 장편소설과 영화와 드라마 각본 등을 썼다.

한림원은 그가 “위대한 정서적 힘을 가진 소설들을 통해, 세계와 닿아있다는 우리의 환상 밑의 심연을 드러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앞서 올해 노벨화학상은 ‘생화학의 새 시대를 열었다’는 평가를 받는 자크 뒤보셰(75), 요아힘 프랑크(77), 리처드 헨더슨(72)에게 돌아갔다. 노벨위원회는 4일 이들 3명을 2017년 노벨화학상 공동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들은 용액내 생체분자를 고화질로 영상화할 수 있는 저온전자 현미경(Cryo-EM) 관찰 기술을 개발한 공로로 올해 노벨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저온전자 현미경이란 수분을 함유한 세포나 수용액에 존재하는 생체 고분자를 초저온 상태로 유지한 채 자연적인 상태로 관찰하는 전자 현미경을 말한다.

정 에스더 기자

관련 기사보기
‘한가위’ 추석맞이 경로잔치 대성황
한미 정상회담 비핵화‧FTA 등 합의
대학기숙사 곰팡이 ‘득실’
이민자 영주권 문턱 높인다
유학생 겨냥 금품 사기 날뛴다
수입품 절반에 관세… 무역전쟁 '전면전'
DC 변두리에 ‘과학기술중학교’ 개교
27년간 '억울한 옥살이' 무죄
VA 닭농장 앵무병 집단 발병
워싱턴 일원, 주차 티켓 발급 대폭 줄었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