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입양아 현수의 죽음 잊지 말자”

10/02/2017 | 08:28:49AM
“입양아 현수의 죽음 잊지 말자”
린우드센터에 마련된 현수의 나비 조각상에서 29일 학교 간 자매결연 체결식후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에 임하고 있다. 왼쪽에서 4번째가 박성배 다니엘학교장, 5번째는 유미 호건여사, 그리고 맨 오른쪽은 빌 모스 린우드센터 교장이다.

관련 기사보기
“이순신 정신 이어 받자”
“115년 이민의 숨결 알리자”
“바울과 같은 목회자 되자”
한식당-유통업체 상생의 길은?
트럼프 성추행 혐의 조사 요구
샬러츠빌, 내년 백인 우월주의 집회 불허
젊은 과학자 역량모아 동포사회에 이바지
“강제낙태 당하고, 쥐 고기로 연명”
맨해튼 도심서 ‘폭탄 테러’
캘리포니아 산불 확산... 산타바바라로 번져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