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라스베이거스 총격, 50여명 사망

10/02/2017 | 12:00:00AM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카지노 호텔 밀집 지역에서 1일밤 무장괴한이 호텔 앞 콘서트장에 모인 시민들을 향해 무차별 총격을 가해 50여 명이 사망하고 400여명이 부상하는 참극이 벌어졌다.

총격은 라스베이거스 스트립 지역에 있는 만델레이 베이 호텔 앤 카지노와 인근 거리에서 벌어졌다. 괴한 1명이 이 호텔 32층에서 기관총으로 보이는 총기를 호텔 반대편 콘서트장을 향해 난사했으며, 콘서트장에 있던 상당수 시민이 총에 맞았다.

라스베이거스 메트로폴리탄 경찰은 브리핑에서 “최소 50명이 숨지고 400명 이상이 다쳤다. 범인은 경찰에 의해 사살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총격범이 혼자 행동한 라스베이거스 주민이라고 말했다. 범인의 신원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사망자 중에는 경찰관 2명이 포함돼 있다. 사건 발생 직후 초기에는 사망자가 2명, 부상자는 24명으로 알려졌으나 경찰이 사태를 수습한 뒤 상황을 설명하면서 사망자 수가 크게 늘어났다. 또 애초 총격범도 두 명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경찰은 용의자 한 명의 단독 범행이라고 말했다.

이날 총격은 만델레이 베이 호텔 반대편 거리에서 루트 91 하베스트라는 컨트리 뮤직 페스티벌이 열리던 도중 발생했다. 콘서트장의 목격자들은 컨트리 가수 제이슨 앨딘의 공연이 끝나갈 무렵 총성이 들렸으며, 콘서트는 총성과 함께 중단됐다고 전했다.

인터넷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영상을 보면 기관총을 쏘는 것 같은 총성이 약 30초간 들린 뒤 콘서트장에 있는 관객들이 비명을 지르며 흩어졌다. 무차별 총격은 호텔 고층에서 아래 콘서트장을 향했다.

호텔 길 건너편 공터에 마련된 콘서트장에는 약 4만 명의 관객이 운집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콘서트는 만델레이 베이 호텔 건너편 라스베이거스 블루바드에서 열리고 있었다. 경찰은 즉시 호텔이 있는 라스베이거스 스트립 지역을 폐쇄했으며, 현장에 경찰 특수기동대(SWAT) 요원들을 파견했다.

폴 천 기자

관련 기사보기
I-495, 6개월새 7만5천개 티켓
학생비자 장사로 ‘돈벌이’ 의혹
아마존, 제2사옥 후보지 20곳 압축
MD, 봄방학 없어지나
정부 ‘셧다운’ 초 읽기
‘아빠들, 자녀보는 시간 부족’
VA․뉴욕 머틀비치노선 신설
재미과기협 청년 리더십 학술대회 열린다
가족이민 1순위 동결
고액세금 체납자 여권발급 제한된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