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FBI 워싱턴 범죄 분석

09/28/2017 | 07:19:53AM
연방수사국(FBI)이 최근 발표한 2016 범죄 현황 가운데, 워싱턴 일원인 버지니아와 메릴랜드, DC의 강력범죄와 재산범죄 유형을 분석한 결과 지역별 편차가 적지 않았다.

버지니아의 경우 지난해 발생한 살인사건은 484건으로 전년도인 2015년 390건에 비해 90여건 늘었다. 2016년 버지니아 인구를 841만1800여명을 기준으로 할 때 지역인구 10만명당 살인사건 발생 건수는 5.8건으로 이 역시 지난해에 비해 23.5% 늘었다.

버지니아에서는 또 지난해 성폭행(2737건)과 강도사건(4803건)도 각각 9.5%와 7.7%씩 증가했다. 반면 재산범죄(-0.8%), 주거침입(-7.1%), 절도(-1.1%)는 줄어든 대신, 유독 차량절도 사건은 9788건으로 20% 가까이 급증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버지니아에서 발생한 전체 범죄 건수는 34만9400여 건으로 전년도에서 400여건 더 늘었다. 이중 재산범죄(15만6412건)와 절도사건(12만6606건)이 각각 전체의 44.8%와 36.2% 씩을 차지해 비중이 가장 높았다.

메릴랜드의 경우 지난해 경찰에 접수된 범죄 건수는 총 33만1690건으로 2015년 보다 1만건 가까이 줄어 전반적으로 치안상황이 나아진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버지니아와 대조적으로 살인사건이 481건에 그쳐 10% 이상 줄었으며 재산범죄와 주거침입, 절도는 물론 차량절도 역시 10% 안팎씩 감소했다. 다만 성폭행 사건의 경우 지난해에도 1756건 발생해 전년도 보다 소폭 증가했다.

폭력사건과 강도사건 역시 각각 2만8400건과 4800여건으로 0.8%와 1.8% 씩 근소한 차로 늘었다. 메릴랜드 역시 재산범죄와 절도사건을 합쳐 전체 범죄의 70% 이상을 차지해 가장 많았다.

한편 DC는 지난해 성폭행(7.7%)과 재산범죄(4%) 이외에 모든 범죄가 전반적으로 감소했지만 총 8만1860건의 범죄가 발생해 2015년에 비해 1900건 증가했다.

피터 박 기자

관련 기사보기
‘한가위’ 추석맞이 경로잔치 대성황
한미 정상회담 비핵화‧FTA 등 합의
대학기숙사 곰팡이 ‘득실’
이민자 영주권 문턱 높인다
유학생 겨냥 금품 사기 날뛴다
수입품 절반에 관세… 무역전쟁 '전면전'
DC 변두리에 ‘과학기술중학교’ 개교
27년간 '억울한 옥살이' 무죄
VA 닭농장 앵무병 집단 발병
워싱턴 일원, 주차 티켓 발급 대폭 줄었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