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솔즈베리에 토네이도, 차 뒤집고 나무 뽑혀

08/09/2017 | 08:01:03AM
메릴랜드 솔즈베리에 강력한 토네이도가 덮쳐 차량 여러 대가 뒤집히고 나무가 뿌리째 뽑히는 등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국립기상청(NWS)은 8일 "전날 오후 솔즈베리 블루버드와 인근 지역에 불어닥친 소용돌이 바람으로 주차된 차량 3대가 뒤집혔다"며 "나무가 뽑히고 전신주에도 피해가 있었다"고 밝혔다.

실제로 이 지역에는 순간적인 강풍으로 승용차가 뒤집어져 옆에 있던 다른 차량 위로 나뒹군 장면이 지역 TV 뉴스 카메라 등에 포착됐다. 솔즈베리 소방당국은 가옥과 건물에도 피해도 있었지만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앞서 오클라호마 북동부 도시 털사에서도 지난 6일 오전 강력한 토네이도가 덮쳐 주민 10여 명이 다치고 수천 가구에 전기 공급이 끊긴 바 있다.

폴 천 기자

관련 기사보기
연방수사국, 인신매매범 소탕작전 실시
한국세탁기 세이프가드 워싱턴 공청회
4조달러 예산안 상원 통과
동포재단 이사장 한우성씨 내정
차고문 이용 빈집털이범 기승
메릴랜드, 첫 플루환자 발생
MD, 반이민행정명령 제동
“한반도 군사충돌 20∼25%”
올해 역대 두번째 더위
“자녀 정체성에 부모 영향 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