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북한 31개월 억류 임현수 목사 병보석

08/09/2017 | 07:59:37AM
북한 중앙재판소는 적대 행위로 무기노동교화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를 9일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병보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중앙재판소의 2017년 8월 9일부 판정에 따라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적대 행위를 감행한 것으로 하여 무기노동교화형을 언도받고 교화 중에 있던 캐나다 공민 임현수가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병보석되었다"고 전했다.

임 목사는 2015년 1월 북한 나선지역에서 평양으로 이동하다가 체포돼 같은 해 12월 '국가전복 음모' 혐의로 무기노동교화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었다. 임 목사는 31개월 만에 집으로 돌아가게 됐다.

앞서 중앙통신은 전날 대니얼 장 캐나다 국가안보보좌관이 쥐스탱 트뤼도 총리의 특사로 방북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구체적인 방북 목적과 일정에 대한 언급이 없어 임 목사의 석방 교섭을 위한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았다.

임 목사는 북한에서 영양실조와 고혈압, 관절염, 위장병 등으로 건강이 좋지 않은 상태인 것으로 알려져 왔다. 북한에 억류됐다가 혼수상태로 미국에 송환된 오토 웜비어의 사망 직후 임 목사의 건강에 대한 우려도 점차 커지는 상황이었다.

임 목사는 1997년부터 100여 차례 이상 북한을 방문하며 북한 아동보호시설과 노인요양시설 등을 지원했다. 2015년 당시 방북도 정치적 성격과 무관한 인도주의적 지원 목적에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피터 박 기자

관련 기사보기
연방수사국, 인신매매범 소탕작전 실시
한국세탁기 세이프가드 워싱턴 공청회
4조달러 예산안 상원 통과
동포재단 이사장 한우성씨 내정
차고문 이용 빈집털이범 기승
메릴랜드, 첫 플루환자 발생
MD, 반이민행정명령 제동
“한반도 군사충돌 20∼25%”
올해 역대 두번째 더위
“자녀 정체성에 부모 영향 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