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미 대륙서 99년만에 개기일식...기대감 고조

08/09/2017 | 12:00:00AM
오는 21일 미 전역에서 달이 태양을 가리는 개기일식(total solar eclipse)이 관측되는 가운데 워싱턴 일원에서도 이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태평양 연안인 북서부 오리건 주부터 대서양 연안인 남동부 사우스캐롤라이나 주까지 전역을 관통하는 개기일식이 관측되는 것은 1918년 6월 8일 워싱턴 주에서 플로리다 주까지 관통한 개기일식 이후 무려 99년 만의 일이다.

항공우주국(NASA)은 "연안에서 연안까지 미 대륙 전체를 거대한 그림자가 뒤덮는 날이 다가오고 있다"고 8일 밝혔다.

개기일식이란 우주 공간의 궤도 선상에서 태양-달-지구 순으로 늘어서면서 달이 태양을 완전히 가리는 천체 현상을 말한다.

달이 지구를 공전하기 때문에 이론적으로는 매달 일식이 일어나게 된다. 그러나 지구가 태양을 도는 궤도인 황도와 달이 지구를 공전하는 궤도인 백도의 각도가 어긋나 있기 때문에 부분일식은 자주 일어나지만 개기일식은 통상 2년마다 한 번씩 찾아온다.

개기일식 때는 대낮에 어둠이 깔리며 기온이 갑자기 급강하하고, 조류가 이상행동을 보이기도 하며 GPS 장비들도 일시 오작동을 일으킬 수 있다. 이번에 보이는 개기일식은 대륙 북서쪽 끝부터 동남쪽 끝까지 관측될 수 있다는 점에서 '세기의 우주 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개기일식은 지상보다는 대양에서 더 많이 관측되기 때문에 대륙 전역에서 볼 수 있게 되는 것은 수십 년 만에 찾아오는 기회다. 미국에서 부분적으로 관측된 개기일식은 1979년 태평양 북서부에서 나타난 적이 있다.

이번 개기일식의 시작은 오리건 주부터 아이다호, 와이오밍, 네브래스카, 캔자스, 미주리, 일리노이, 켄터키, 테네시, 조지아, 노스캐롤라이나, 사우스캐롤라이나 순으로 통과하게 된다고 NASA는 설명했다.

태양이 거의 100% 가리기 때문에 태양의 외곽 대기인 코로나가 어둠 속에서 발광하는 형태의 장관을 연출한다. 다만 워싱턴 일원에서는 개기일식에 거의 가까운 부분일식을 관찰할 수 있다.

오리건 주의 개기일식 개시 시간은 태평양 기준시로 21일 오전 10시 20분, 동부시간으로 오후 2시30분쯤이 될 전망이다. NASA는 개기일식 관측 시간이 지역별로 다르겠지만 최대 2분 30초를 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국립공원관리국은 이번 개기일식이 국립공원 21곳에서 관측될 수 있다고 전했다.

현재 오리건 주를 비롯해 개기일식이 상공 위로 지나가는 주의 주요 국립공원 주변 숙소는 대부분 예약이 모두 찼고 숙박공유업체 에어비앤비와 민박도 구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오리건 일부 호텔에는 미국뿐 아니라 유럽, 아시아 등지에서도 예약 문의가 쇄도했다.

아마존 등 온라인 쇼핑사이트에서는 개기일식용 특수안경이 매진됐으며, 개기일식 당일까지 배송이 어려운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시중에 판매되는 개기일식 관측용 안경 가운데는 기준에 미달하는 등 조잡한 제품들이 많아 눈을 상하게 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폴 천 기자

관련 기사보기
1월 영주권 문호, 예산안에 발목
I-66 통행료 또 경신
“115년 이민의 숨결 알리자”
“이순신 정신 이어 받자”
라우든카운티 소득, ‘전국 최고’
수면클리닉 운영 사기 한인 기소
내년 개스값 더 내릴 듯
기준금리 0.25% 인상
트럼프 성추행 조사 요구
“바울과 같은 목회자 되자”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