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전쟁 나면 ‘한국 방어’ 지지할 것

08/08/2017 | 12:00:00AM
미국인 10명 중 6명 이상이 한반도에서 전쟁이 발생하면 미국이 한국을 방어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카고국제문제협의회(CCGA)가 7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참여자의 62%가 한국전 발발시 미국이 한국을 지원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이는 관련 조사를 시작한 이래 역대 최고 수치라고 CCGA는 설명했다.

앞서 2015년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절반이 안되는 47%만 한국전에 참전해 한국을 지원해야 한다고 답한 바 있다. 정당 지지 성향별로는 공화당 지지자의 70%, 민주당 지지자의 59%, 무당파의 61%가 한국 방어를 지지했다.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대해서도 응답자의 75%가 이를 ‘중대한 위협’으로 평가했다. 지난 2015년 같은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55%, 2016년 60%에 이어 북한 핵을 심각한 위협으로 보는 비율은 가파르게 상승했다. 대북 경제 제재는 76%의 찬성률을 기록했고, 특히 68%는 북한과 거래하는 중국의 은행과 기업에도 제재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그러나 대북 군사 옵션의 경우 경제 제재보다 지지율이 현저하게 낮았다. 북한 핵 시설 공습은 응답자의 40%가 지지했고, 북핵 파괴를 위한 미군 투입은 28%만 찬성했다.

이밖에 남북한 지도자 호감도 항목에서는 응답자의 54%가 문재인 한국 대통령에 대해 호감을 나타냈다. 반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에 대해서는 91%의 응답자가 ‘비호감’으로 평가했다.

이번 조사는 한국국제교류재단의 지원으로 지난 6월 27일~7월 19일 51개주 성인 남녀 2020명을 상대로 온라인으로 진행됐으며, 오차 범위는 ±2.4%포인트이다. 한편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7일 북측에 대화를 원하면 미사일 시험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차 필리핀 마닐라를 방문 중인 틸러슨 장관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미국과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는 최상의 신호는 미사일 발사를 중단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선 “조건이 맞는다면 북한과 앉아 미래에 관해 대화할 수 있다”는 말로, 대화 의지를 확인하면서도, 언제 대화가 가능한지와 북한이 미사일 도발을 얼마나 중단해야 대화가 가능한지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틸러슨 장관은 5일 채택된 유엔 안보리의 새 대북 제재 결의에 대해서는 “북한 핵 야욕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내심이 다 해가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폴 천 기자

관련 기사보기
한미 FTA 개정 논의에 엇갈린 반응
러시아인 비이민비자 중단
주미대사관 영사과 순회영사
필라델피아 교외서 열차 충돌… 33명 부상
‘해 품은 달’ 워싱턴도 열광
전통 석유시추 방식 각광받는다
남부연합기 모양 타일까지 제거
“금값, 올해 크게 오른다”
워싱턴 DC 아파트서 아이폰 폭발
이 잡으려다 ‘술김에’ 주택 방화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