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불법 성매매 1천여 명 체포

08/03/2017 | 07:39:49AM
사법당국이 성매매 근절을 위한 합동 단속에 나서 매춘 알선업자와 인신매매, 매매춘 용의자 1000여 명을 체포했다.

일리노이주 쿡카운티 셰리프청은 2일 국토안보부와 17개주 37개 사법당국과 합동으로 지난 6월 28일부터 7월 31일까지 성매매 집중 단속을 벌여 포주와 성매수자 등 총 1020명을 체포하고 불법 영업이 적발된 성매매업소를 폐쇄했다고 발표했다.

셰리프청은 체포된 이들 가운데 일부를 인신매매 혐의로 기소했으며, 성인과 미성년자 등 피해 여성들은 구제됐다고 밝혔다. 이번 단속은 쿡카운티 톰 다트(사진) 셰리프청장의 주도로 2011년부터 매년 2차례씩 시행돼온 ‘성매매‧매수 소탕작전’(NJSI)의 하나로 이뤄졌다.

다트 청장은 지난 2009년 인기생활광고 사이트 ‘크레이그스리스트’를 상대로 법정 소송을 벌여 악명높은 성인광고 섹션을 사라지도록 하는 등 성매매 단속과 미성년자 성착취 근절에 오랫동안 집중해왔다. 그는 이 공로로 시사주간지 ‘타임’이 선정한 ‘미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에 선정되기도 했다.

다트 청장은 2015년 주요 신용카드사에 온라인 정보지 성인광고 결제 서비스 중단을 요청, ‘비자’와 ‘마스터카드’ 등으로부터 호응을 끌어내 다시 한 번 주목받은 바 있다.

한편, 다트 청장은 NJSI 단속에 2번 이상 걸린 성 매수자 명단을 데이터베이스화해서 일반에 공개하고, 성 매수 혐의에 대한 벌금을 2000달러로 올리는 조례안을 쿡카운티 위원회에 제안했다고 밝혔다. 그는 성매수 혐의로 체포돼 2년 이상 추가 범행이 없으면 명단에서 이름을 빼주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에스더 기자

관련 기사보기
맨해튼 도심서 ‘폭탄 테러’
이민법‧입국심사 강화 촉구
“강제낙태 당하고, 쥐 고기로 연명”
한국 식당․유통업체 운영 협의회
젊은 과학자 역량모아 동포사회에 이바지
워싱턴가정상담소 오픈하우스
워싱턴 일원 폭력범죄 늘었다
페어팩스, 오피오이드 사망 급증
비트코인 선물 거래 첫날 20% 폭등
워싱턴 겨울, 폭설 대비 어떻게?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