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워싱턴 하이웨이 공사 승인

05/19/2017 | 12:00:00AM
메릴랜드주의 I-270, 버지니아주의 I-66, 그리고 DC를 지나 버지니아주로 이어지는 I-395, 이렇게 워싱턴 지역 주요 인터스테이트 하이웨이들에 유료도로 등을 설치하는 공사가 최종 승인됐다.

연방교통계획위원회(TPB)는 I-270의 인터체인지와 테크놀로지 개선, 그리고 I-66에 유료 차선 설치 계획과 관련해 대기질 측정 요건에 필요한 1억달러의 예산을 승인했다.

또 버지니아 교통위원회는 I-395의 유료화 도로 개설을 위해 펜타곤과 톨로드 확대와 관계된 건설과 유지하는 내용의 양해각서를 승인했다.

이에 따라 펜타곤 부근에서 출발해 남쪽으로 향하는 버스와 차량들의 교통흐름에 획기적인 개선이 될 전망이다. 양해각서에 따르면 펜타곤은 이 공사에 1,000만 달러까지 지출할 계획이다.

이 작업은 펜타곤 남쪽 주차장 일부 구역, 즉 사우스로터리로드와 이즈스트리트, 펀스트리트 4곳에 새로운 버스차선을 마련하는 공사도 포함된다.

그리고 헤이즈스트리에 임시로 투어버스들을 주차할 수 있다.

국방부 각서에는 또 트랜스어번과의 계약을 변경하는 계획도 담겨 있다.

이는 I-95 익스프레스 레인 북쪽 DC 라인 확장 공사와 펜타곤 레저베이션과 인근 건설 공사도 포함된다.

I-66 유료 차선 공사와 관련해서는 던로링 지역 주민들의 불만이 또 다시 제기됐다. 현재 일부 램프와 인터체인지에 관한 세부 설계 작업이 아직 진행 중이다.

버지니아 교통국은 3개의 설계팀에서 올가을 공청회 전까지 설계를 마무리하기 위해 매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I-495 벨트웨이와 게인스빌 사이에 유료화 구간을 설치하게 되면 차량에 3명 이상 탑승할 경우 원활한 차량 흐름 속도를 기대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폴 천 기자

관련 기사보기
워싱턴 DC 성경박물관 오늘 개관
뉴스 박물관 ‘뉴지엄’ 인기 꽤 올랐다
자이언트 냉동옥수수 리콜
홀푸드, 대규모 할인 행사 연말 쇼핑객 겨냥 ‘파격가’
DACA 갱신 우편지연 ‘구제’
‘렌트 살아도 이사 잘 안 간다’
한국-캐나다 상설 통화스와프 체결
“자녀 통제하기 보다 멘토 역할 해줘야”
‘포에버21’ 고객 카드정보 해킹
미시간호 독성 중금속 유출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