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오버스테이 120만명 포착됐다

05/15/2017 | 08:02:54AM
미국에 합법비자를 갖고 왔다가 눌러앉는 오버스테이 불법체류자들이 120만명이나 이민당국에 의해 포착돼 있어 이민단속과 추방공포를 확산시키고 있다.

아직 한해에 발생하는 오버스테이 50만명중에 고작 3400명을 체포하는데 그치고 있으나 트럼프 행정부가 이를 주타겟으로 삼기 시작해 이민사회에 비상이 걸렸다.

미국 내 1100만 불법이민자들 가운데 근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오버스테이 불법체류자들이 이민단속의 주 타겟이 되고 있어 한인 등 이민사회에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아직 오버스테이 불법체류자 체포실적은 대상자의 1%이하에 그치고 있으나 트럼프 행정부는 이를 심각한 문제로 진단하고 이민단속의 주타겟으로 삼을 것임을 존 켈리 국토안보부 장관이 경고했다.

미국에 합법비자를 갖고 왔다가 체류시한을 넘겨 눌러앉는 오버스테이 불법체류자들은 한해에 50만명이나 생겨나고 있고 한인들도 매년 7~8000명씩이나 되는 것으로 국토안보부가 2015년에 발표한 바 있다.

특히 ICE 이민단속국은 현재 120만명의 오버스테이 불법체류자들의 신상 정보를 포착해 놓고 있는 것으로 국토안보부 감사관실의 보고서에서 드러나 한인을 포함한 이민사회를 긴장시키고 있다.

이는 2년전 80만명에서 40만명이나 급증한 것으로 당국은 2004년이후 부터 오버스테이를 추적해왔다.

다만 ICE는 여러가지 이유로 오버스테이 불법이민자들을 실제 추적해 체포, 추방하는데에는 큰 애로를 겪고 있다고 인정하고 있다.

실제로 유일하게 오버스테이 불법체류자 통계를 공표했던 2015년 한해 동안 52만여명 중에서 고작 3400명을 체포한 것으로 국토안보부 감사관은 지적했다.

ICE 이민단속 요원들이 오버스테이 불법이민자들을 확인하려면 정부내 무려 27개의 데이터 베이스를 뒤져야 가능한데다가 추적 체포 하는데 50시간이나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연방의회 반이민파 의원들과 트럼프 행정부는 오버스테이 불법체류를 신속하게 포착해 낼 수 있는 Entry-Exit 입출국 시스템 가운데 20년째 가동하지 못하고 있는 출국통제를 조속히 구축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이와함께 이민단속요원들을 증원하는데 맞춰 오버스테이 불법체류자 추적과 체포에 더 집중할 것임을 강조하고 있다.

피터 박 기자

관련 기사보기
조지워싱턴대,<춘향전>집중고찰
제2회 메릴랜드 주지사배 태권도대회
UVA 후임 총장에 제임스 라이언
“시민권 신청 미루지 마세요”
시민권자, 한국서 전쟁나면?
VA 총선 후보 설문조사
월그린, 라이트에이드 매장 대거 매입
대체 치료 암 환자 사망 위험 높아
‘스파 포레스트’ 버지니아 상륙
멕시코 지진 강타... 217명 사망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