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버지니아, 담배 밀매 단속법안 서명

05/01/2017 | 06:47:42AM
테리 맥컬리프 버지니아 주지사가 담배 밀매 방지와 단속을 목적으로 하는 새로운 법안에 공식 서명했다.

버지니아주내에서 합법적으로 거래되는 모든 담배에는 인세가 적용되지만 인지를 부착하지 않은 불법 담배가 전국의 여러 검은 시장에서 여전히 거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맥컬리프 주지사는 지난 27일 이 법안에 서명하면서 담배 밀매는 버지니아주의 핵심 재정을 빼앗는 강도짓과 같다고 지적했다. 불법 담배거래로 선량한 납세자들에게 바가지를 씌우는 이같은 행태가 계속돼온데 대해 더이상 참을 수 없다는 것이다.

이 법은 의회는 물론 법집행기관과 공공 안전 옹호자들로부터 큰 지지를 받고 있다.

내년 1월부터 시행되는 이 법안에는 담배를 재판매하기 위해 구매하는 업자들은 버지니아 세무국이 발행하는 특별한 증명서를 발급받아야만 한다. 특히 이 증명서를 발급받기 위해서는 엄격한 요구조건들에 부합돼야 하는데, 증명서 발급에는 적어도 30일의 기간이 소요된다.

주당국은 이 기간 담배 취급 업자에 대한 철저한 신원조회를 실시하게 된다. 이 법은 또 50갑 이상의 담배나 한번에 1만 달러 이상의 담배를 판매하기 위해서는 여러 까다로운 심사를 거쳐 별도의 기록을 갖춰야 하는 등 엄격한 조건을 따르도록 요구하고 있다.

폴 천 기자

관련 기사보기
VA 프리스쿨 지원 ‘매우 열악’
워싱턴 DC 주차요금 인상 추진
최고의 공원정책 시행 대도시는?
불체자 이민단속 예산 늘린다
여름철 '생선회 · 생굴' 조심하세요
트럼프입국금지령 ‘법원 제동’
불체자, 이민단속 무서워 체불임금도 신고 못한다
메모리얼데이 200만명 대이동
트럼프케어 2300만명 보험 박탈
버지니아 학교버스 안전장치 보안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