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중산층 비율 60% 아래로 떨어졌다

04/28/2017 | 12:00:00AM
중산층이 갈수록 줄어들면서 결국 60% 아래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 양극화·빈부차의 심화로 중산층이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퓨리서치 센터가 26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성인 가운데 중산층 비율은 지난 1991년 62%에서 2010년에는 59%로 감소했다. 퓨리서치 센터는 중위소득의 2/3에서 2배까지의 소득을 가진 가구를 중산층으로 분류했다.

이에 따라 2010년도 기준 중산층은 납세후 소득이 3만5294 달러에서 10만5881 달러 사이의 가정으로 분류됐다. 중산층이 감소 한 반면 저소득층과 부유층은 모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저소득층은 25%에서 26%로 증가했고 부유층은 13%에서 15%로 늘어났다. 한편 빈부격차가 갈수록 심해지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블룸버그 연구소는 연방 센서스국 데이터를 인용해 상위 20% 가정과 하위 20% 가정의 소득격차가 2015년 현재 18만 9600달러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0년부터 2015년 사이 5년간 2만9200달러가 더 벌어진 것이다. 연구 보고서는 “테크놀로지의 발달이 중저소득층 일자리를 없애고 고소득 일자리만 늘리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빈부격차가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보고서는 오는 2030년대 초반까지 일자리의 38%가 기계화 자동화로 인해 없어지게 되며 그 대부분이 도소매, 교통, 물류, 제조업 분야의 저학력 일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피터 박 기자

관련 기사보기
S&P 정보기술지수 ‘사상 최고’
정품 인증 홀로그램 유사품 방지
워싱턴 땡볕더위, 체감온도 ‘107’도
[이인탁 칼럼] 5.18 가산점 제도는 위헌이다
여름철, 사무실 ‘좀도둑’ 날뛴다
동물체험농장 ‘방문 주의’
오바마케어 폐기, 무보험자 3200만명 추가”
I-66 새로운 HOV 요금제 12월 시행
추방 전 ‘자진출국’ 한인 증가세
서부 산불 확산, ‘비상사태’ 선포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