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시민권 포기 한인 매년 100여명

03/23/2017 | 12:00:00AM
미국 시민권을 포기하는 한인들이 매년 100여명에 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법 강화로 한국재산에 대해 상당한 세금을 물어야 하는 한인들이 아예 시민권을 포기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미국 시민권을 포기하는 사람들은 매년 급증해 2014년 3000명, 2015년 4000여명, 지난해에는 5000여 명 등으로 매년 1000명씩 늘어나고 있다.

한인들도 해마다 100여명은 시민권을 포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민권 포기자들을 집계하고 있는 IRS의 분기별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시민권을 포기한 사람 가운데 한인들은 3분기에 23명, 4분기에 30여명이었다. 이같은 추세로 매년 100여명의 한인이 시민권을 포기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시민권 포기자들이 급증한 주된 이유는 지난 2014년 7월부터 해외 금융계좌 신고법(FATCA)이 시행됐기 때문이다.

FATCA에 따라 5만달러 이상의 해외예금계좌 등을 국세청(IRS)에 신고하지 않다가 적발되면 계좌잔고의 최대 50%까지 벌금을 부과받을 수 있다.

이에 따라 엄청난 세금을 물지 않기 위해 아예 시민권을 포기하고 있는 사람들이 해마다 급증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미국국적을 포기하는데에도 2350달러의 수수료를 물어야 한다.

피터 박 기자

관련 기사보기
워싱턴 일원 5월 주택가격 상승
여름 휴가철 빈집털이 ‘기승’
페어팩스 도로변 잡초 무성
대통령 장학생 선발 한인학생 ‘격려’
이민자, 5년간 복지혜택 금지
웜비어 사망 추모 열기 ‘확산’
워싱턴 토네이도 동반 기습 폭우
트럼프, 대북 독자해법 트위터로 밝혀
문 대통령 “사드 배치 번복 아니다”
밀레니얼 여성들, 할머니 보다 못산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