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버지니아·메릴랜드, 음주운전 적은 주

03/13/2017 | 07:06:25AM
버지니아주와 메릴랜드주가 전국에서 음주운전이 비교적 적은 지역으로 손꼽혔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음주운전반대어머니회가 9일 공동발표한 자료를 보면 버지니아주는 전국에서 7번째로, 메릴랜드주는 13번째로 음주운전이 적은 곳으로 확인됐다.

버지니아주에서는 지난 2015년 음주운전으로 208명이 목숨을 잃어 전년도에 비해 3.7%가 감소했다. 이는 그해 교통사고 사망자 중 0.28%에 해당하는 규모이다.

버지니아주는 또 이 기간 20,477명이 음주운전을 하다 체포돼 인구 10만명 당 243명이 술을 마시고 운전대를 잡았다가 경찰에 적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10만명 당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망자는 2.47명이다. 메릴랜드주의 경우 음주운전 관련 사망자는 159명으로 버지니아에 비해 전체 규모는 적지만, 이는 전년도에 비해 무려 22.3%가 증가한 것이다.

전체 교통사망사고 중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망율도 0.31%로 버지니아보다는 다소 높다. 메릴랜드주에서는 2015년에 17,100명이 음주운전으로 체포돼, 인구 10만명 당 체포자 수는 284명이었다.

버지니아 경찰청도 청소년들과 함께 음주운전 방지에 관한 여러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같은 노력으로 음주운전이 줄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번 자료에서 2015년 한해 음주운전 최악의 주는 와이오밍주로 나타났다. 와이오밍주는 이 기간 56명이 음주운전사고로 사망해 전년도에 비해 16.7%가 늘고 전체 교통사망사고 중 음주운전 사고율도 0.38%나 됐다.

또 그해에 음주운전을 하던 운전자 3,157명이 체포돼 인구 10만명당 539명이 경찰에 연행되는 수모를 겪었다.

폴 천 기자

관련 기사보기
VA 프리스쿨 지원 ‘매우 열악’
워싱턴 DC 주차요금 인상 추진
최고의 공원정책 시행 대도시는?
불체자 이민단속 예산 늘린다
여름철 '생선회 · 생굴' 조심하세요
트럼프입국금지령 ‘법원 제동’
불체자, 이민단속 무서워 체불임금도 신고 못한다
메모리얼데이 200만명 대이동
트럼프케어 2300만명 보험 박탈
버지니아 학교버스 안전장치 보안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