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VA 유권자 등록기간 연장

10/21/2016 | 12:00:00AM
버지니아주 유권자 등록 마감이 온라인 시스템 마비로 인해 21일 밤 12시까지로 연장됐다.

버지니아주 선관위원회의 온라인 유권자 등록 웹사이트가 지난 일요일과 월요일 작동이 안돼 마감시한인 월요일 밤 11시59분까지 이용할 수 없었고, 선관위는 이로 인해 피해를 입은 주민을 수천명 이상으로 추산했다.

이에 시민단체들이 힘을 모아 ‘유권자 등록 기간을 연장해 달라’고 소송을 제기했고 이를 들은 맥컬리프 버지니아 주지사 역시 뜻을 모아 연방 법원의 문을 두드린 결과 선거권 등록 마감일 연장 판결을 받아냈다.

유권자 등록을 아직 마치지 못한 경우 온라인(https://vote.elections.virginia.gov)에서 11:59 PM까지 가능하며, 부재자 신청 마감 기한은 지금부터 11 월 1 일 오후 5 시까지 우편, 팩스 또는 온라인으로 신청 가능하다.

미주한인봉사교육단체협의회(NAKASEC 담당 디렉터 김동윤)은 “2016 총선은 한인 커뮤니티에 큰 영향을 끼친다”며 선거에 참여해 이민자 커뮤니티의 목소리를 내자고 강조했다. 또 투표시 1번 질문에 대해 ‘NO’라고 답할 것을 당부했다. 1번 질문은 노동자의 권익을 축소시키는 ’반노동자법’이다.

유권자 등록과 투표에 관한 정보가 필요한 경우 애난데일 소재 NAKASEC 사무실(7006 Evergreen Court, Suite 200, Annandale, VA 22003)에 방문하거나 전화(703-256-2208 디렉터 김동윤) 또는 이메일(dkim@nakasec.org)로 무료로 도움 받을 수 있다.

박지영 기자

관련 기사보기
''올 한해도 수고했습니다''
''모범 단체로 활동해 나가자''
기독교인, 자선단체 기부금 ''최고''
동성커플 가구 100만 돌파
한국, 졌지만 ‘뉴페이스’
‘코로나 후폭풍’ 한인노숙자 늘었다
중고차 가격 상승세 멈췄다
한국토지 제일많은 외국은 ''미국인 1위''
주식 투자로 인한 세금빚 해결 사례
'한미동맹 발전. 강화에 총력'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22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