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한인목사 피살... 안나산기도원 칼부림

07/28/2015 | 12:00:00AM
메릴랜드 주 프레데릭 카운티에 위치한 ‘안나산기도원’에서 30대 한인 남성이 휘두른 칼에 찔려 한인 선교사가 그자리에서 숨지고 부인은 중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해 한인사회에 충격을 주고 있다.

27일 프레데릭 카운티 쉐리프국과 지역 언론에 따르면 버지니아 주 폴스 처치에 사는 김송수(30) 씨가 지난 26일 오후 7시경 안나산기도원 내에서 저녁예배를 준비중이던 박충환(63), 고애숙(58) 선교사 부부를 미리 갖고 있던 큰 칼로 수차례 찔러 박 씨는 현장에 사망하고 부인 고 씨는 부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씨와 고 씨 부부는 선교차 워싱턴을 방문해 이달 초부터 안나산기도원에서 자원봉사자로 요리를 담당해 온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1급 살인죄와 1급 살인 미수죄로 법원에 기소된 김 씨는 이날 사건 직후 911에 전화를 걸어 자신이 사람을 죽였다고 신고했고 곧 바로 출동한 수사관들에 의해 인근에서 체포됐다.

수사당국은 숨진 박 선교사는 가슴과 목 등 부위에 13차례나 칼에 찔렸고 부인 고 선교사는 4차례 찔려 현장에 유혈이 범벅이 되어 있었다고 당시 모습을 전했다.

전해오는 소식에 의하면 한국에서 태어난 용의자 김 씨는 수년전부터 한인들의 자신을 제대로 대우하지 않고 차별한다며 보복하고 싶다는 말을 한 것으로 전해져 정신상태에 문제가 있지 않느냐는 의문도 제기되고 있다.

김 씨의 어머니는 지역의 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오랜전부터 아들이 정신질환 증세를 보여 치료에 도움이 될까하여 기도원에 데리고 왔는데 이 같은 참상이 일어났다고 전했다.

수사당국은 김 씨가 범행에 사용한 칼을 기도원 밖 풀밭에 버린 것으로 간주하고 결정적인 물증 확보에 주력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찾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용의자 김 씨는 현재1급 살인죄와 살인 미수죄로 보석금 없이 수감된 상태에서 재판을 기다리고 있다.

손우진 기자

관련 기사보기
원격근무 ↑ ''보스웨어'' 감시 급증
NFL 경기장 가른 ''태권도 발차기''
윤대통령 발언 NSC, 문제없다
버지니아 DMV, 대기시간 대폭 단축
코로나, 알츠하이머 발생 위험
스트라트퍼드 대학 ''폐교''
마스크 착용 새 가이드 발표
현대바이오, 버지니아 설립
주택 임대시장 하락세 전환
'세계 침체 확률 98%' 전망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