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붉은 함성’ 타운 저녁 흔들었다

06/19/2014 | 08:09:40AM
한국이 러시아와 비기고 16강 진출의 가능성을 보여주었던 날 워싱턴 한인사회는 온통 월드컵 물결로 가득했다. 환호와 탄식과 열광이 교차한 ‘응원전 현장’을 정리했다.

0= 한국의 선제골은 곳곳에서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평소 스포츠에 관심이 없던 애난데일 한인타운 한 아파트에 사는 김모(46)씨는 옆집에서 갑자기 들려오는 함성에 깜짝놀랐다고. 나중에 알고 보니 몇몇 사람이 모여 월드컵 TV중계를 지켜보던 중에 후반 23분 이근호 선수가 선제골을 넣는 순간 기쁨에 소리를 질렀다고.

0= 첫승의 기다림 속에 아침부터 일손을 놓고 저녁을 기다린 한인들은 결과에 마음을 조려야 했다.

대다수 한인들은 하루종일 가나전 등 평가전 패배로 불안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휘슬이 울리는 시간을 기다렸지만 막상 뚜껑이 열리고 태극전사들이 선전하는 모습을 보고는 안도의 한 숨을 내쉬었다. 더군다나 1대1로 비기자 16강 진출의 희망을 쏘았다고 반기기도.

0= TV 시청을 하지못한 한인들은 본사에 전화를 걸어 “한국이 이겼느냐”, “누가 골을 넣었느냐”, “잘 했느냐” 등 꼬치꼬치 물어오는 풍경도 연출했다.

이날 와싱톤장로교회 합동응원장에는 50대와 60대의 연령층 보다는 10대와 20대의 중.고.대학생들이 다수를 이뤄 한국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하기도.

0= 주최측의 합동응원 행사진행과 교통정리도 수준급으로 해 참석자들로부터 찬사를 받기도 했다.

워싱턴한인축구협회와 월드컵준비위원회 실행위원들은 경기시작 전과 경기를 마친 후에 현장 질서와 교통정리에 심혈을 기울여 호평을 받기도.

김성한 기자

관련 기사보기
한인사회 합동응원전 “탄식”
한인 대다수 "축구 16강" 간다
워싱턴에 울려퍼진 "대~한민국"
물러서면 절벽... "운명 건 게임"
샌안토니오, 우승컵 안아
박인비 “우승 갈증 풀었다”
워싱턴 시니어축구팀 필라 원정 친선경기
김연아, "금메달 도둑맞았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 "금메달" 획득
추신수, 텍사스행 7년간 1억3천만 달러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