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역사상 6번째 동식물 대멸종 위험

06/02/2014 | 07:59:34AM
지구촌 동식물종의 멸종 속도가 인류 출현 이전에 비해 최소 1000배 빨라지면서 역사상 6번째 대멸종의 위험에 직면했다는 연구 보고사가 나왔다. 노스 캘로라이나 듀크대학의 스튜어트 핌 교수를 주축하는 하는 연구팀은 지난달 28일 발행된 학술전문지 ‘사이언스’에 발표한 논문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핌 교수는 플로리다 주 키웨스트에서 서쪽에 있는 산호초 제도 ‘드라이 토투가스’(Dry Tortugas)에서 진행된 연구에서 이같은 결론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인류 출현 이전에는 100만종의 동식물 중 연간 0.1종이 멸종했으나 지금은 멸종 동식물이 연간 100만종 중 100종∼1000종꼴로 늘어난 것으로 결론지었다.

핌 교수는 “지구 역사상 6번째의 동식물 대멸종의 위기를 직면해 있다”고 경고하고 “이를 회피할 수 있을지 여부는 인류의 행동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동식물종이 빨리 사라지고 있는 데는 다양한 요인이 있으나 가장 큰 문제는 인간의 개발행위로 동식물들의 서식지가 줄어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기에다 외래종이 자생종을 몰아내고 기온변화에 남획이 동식물 멸종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핌 교수는 지적했다.

이번 연구에 동참한 브라질 생태연구소의 클린턴 젠킨스는 명주원숭이의 예를 들면서 개발이 진행되면서 명주원숭이의 서식지가 줄어들었고 결국 생태계에서 경쟁관계에 있는 원숭이가 그 자리를 차지하면서 명주원숭이가 멸종위기 리스트에 올랐다고 말했다.

이들은 동식물의 멸종을 막을 해결책이 없는 것은 아니라면서 스마트폰과 i내추럴리스트(iNaturalist) 등과 같은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하면 일반인과 전문가들이 멸종위기에 처한 종을 확인해 보호 노력을 기울일 수 있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보기
‘당신이 뭘 보고 듣는지 확실히 안다’
성경도 이제 디지털 시대
학부모 ‘백투스쿨 샤핑’ 돈 덜쓴다
전화 발명가 '그레이엄 벨' 음성 복원
한인 과학자, 태양전지 효율 신기술 개발
암세포만 죽이는 ‘바이러스 발견’
한인 과학자들 한국과 기술 교류
UCR 명노상 교수 `전자 코' 개발
한인과학자 폐암진단 개발 주도
한인과학기술자, 한국기술 본격참여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