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영장없는 휴대폰 수색 조건부 허용

05/02/2014 | 06:53:53AM
범죄 용의자의 휴대전화를 경찰이 수색영장 없이 빼앗아 내역을 들여다보는 것은 정당한 수사일까 사생활 침해일까.

워싱턴DC 연방 대법원에서 이번 주 열린 위헌 심리에서 다수 대법관은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원칙적으로 수색영장을 발부받아 조사하는 게 적절하다는 의견을 내놨다.

경찰이 범죄 용의자를 체포했을 때 한시라도 빨리 휴대전화를 수색하는 게 증거 확보에 필요하다는 점에 대해서는 공감하면서도 휴대전화에 들어 있는 방대한 개인정보를 제한 없이 조사하는 것에 대해서는 우려를 표명한 것이다.

약 2시간 동안 진행된 이날 심리에서는 특히 진보 성향의 대법관들이 사생활 침해 우려를 강조한 데 비해 보수 진영으로 분류되는 대법관들은 강력한 범죄 수사 필요성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엘레나 케이건 대법관은 “요즘 사람들은 휴대전화에 자신의 모든 생활을 담고 다닌다”면서 수사당국에 무조건 휴대전화 수색 권한을 주는 것은 위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앤서니 케네디(사진 오른쪽) 대법관은 최근 범죄자들이 최신 기술을 활용하고 있다면서 “이는 범죄자들을 더 위험하고, 더 복잡하고, 더 잡기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반박했다.

전문가들은 대법원이 범죄수사와 직접 관련이 있는 증거를 확보하는 경우에만 ‘영장없는 휴대전화 수색’을 제한적으로 허용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대법원은 오는 6월말 이번 심리에 대한 최종 결론을 내놓을 예정이다.

이번 심리는 범죄 용의자의 휴대전화 수색과 관련한 캘리포니아주 법원과 매사추세츠주 법원의 최근 판결이 서로 어긋남에 따라 이뤄졌다.

캘리포니아 항소법원은 최근 수사당국이 영장없이 압수한 휴대전화의 저장 내역을 증거 자료로 인정할 수 있다고 판결했으나 보스턴 항소법원은 비슷한 사건에서 이를 인정하지 않았다.

두 사건의 피고들은 수색영장 없이 휴대전화를 압수해 조사한 것은 국민의 사생활 침해를 금지한 수정헌법 제4조에 위배되는 것이라며 소송을 제기했다.

관련 기사보기
"복수국적 법 추진위원회" 발족
워싱턴 TK시도민회 10월 창립
메릴랜드, "자동차 마일 텍스" 논란
버지니아, 7월부터 '새 교통법' 시행
투자이민 급증 거부율 30% 육박
한인 어학원 이민사기 ‘징역형’
프린스윌리엄, 재산세 4.5% 인상
DC 고도규제법 개정 한 발짝 진척
불법체류자 추방완화 본격 움직임
VA 알링턴 카운티 재산세율 인하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