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애난데일 ‘TJ고’ 올해도 4위

04/24/2014 | 12:00:00AM
전국 최고의 명문고라는 애난데일 한인타운 인근에 있는 토마스제퍼슨 과학기술고(TJ)가 2년 연속 남부 시골의 신생 학교에 밀리는 수모를 당했다.

학교평가 전문매체인 ‘US뉴스&월드리포트’는 1만9400개의 전국 공립고교를 평가한 결과 텍사스주 댈러스의 영재고(TAG), 애리조나주 투산의 베이시스 스콧츠데일, 조지아주 로렌스빌의 귀넷수학과기고가 2년 연속 1~3위에 올랐다고 최근 발표했다.

지난해 4위로 두 계단 떨어졌던 토머스제퍼슨은 올해도 4위에 머물렀다. 전국에서 학부모가 가장 똑똑한 고교라는 토머스제퍼슨이 반등에 실패한 것을 두고 성적이 나빠서가 아니라 귀넷과기고가 워낙 뛰어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2007년 개교한 귀넷과기고는 애틀랜타 북동부의 서민층 도시인 로렌스빌에 있는 자립형 공립고로 교육과 소득 수준이 낮은 흑인과 히스패닉 학생 비율이 각각 21%, 9%에 이른다. 흑인과 히스패닉이 각각 2%에 불과한 토머스제퍼슨과는 비교 자체가 어렵다.

정부가 점심식사비를 제공하는 무상급식 비율은 토머스제퍼슨(2%)의 무려 15배인 30%로, 3명 중 1명이 그야말로 찢어지게 가난한 집 아이다. 입학생도 교육구(귀넷카운티) 학생을 추첨으로 선발한다. 중학교 내신과 이과 과목 시험을 보는 대부분 명문학교와는 출발부터 다르다.

워싱턴, 댈러스와 같은 부자동네에 있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입학생 실력이 그다지 뛰어나지도 않은 귀넷과기고가 명문의 반열에 오른 힘이 어디서 나온 것일까.

가장 큰 특징이자 차이라면 공부를 열심히 하지 않으면 학교를 제 발로 나가도록 교과과정을 만들어놨다는 점이다. 입학생 3명 중 2명이 자퇴한다. 2013년 말 현재 1학년생은 290명이지만 4학년은 95명에 불과하다.

기존 명문학교가 공부 안 하는 학생에게 ‘관용’을 베푸는 사이 귀넷과기고에서는 피 말리는 생존 전쟁이 펼쳐지고 있는 것이다.

산학협력과 현장학습도 이 학교가 지닌 강점 중 하나다. 지역 기업인, 특히 전문 기술 인력을 강사로 초빙한다. 교과서에 담긴 내용이 실제 작업 현장에서 어떻게 응용되는지 가르친다.

졸업생 기준으로 10% 안팎인 이 학교의 한인 학생들도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관련 기사보기
버지니아 텍 ‘등록금 인상’
VA 인터넷 속도 개선, 온라인 수업 늘려
버지니아 초중교 ‘표준시험’ 축소
UMD·UVA 인기대학 상위권
'가을학기 등록 서두르세요'
평생학습 위한 온라인강좌 개설
VA 매나세스 시티, 등교시간 조정
“인종간 학력격차 해소안 마련하라”
버지니아 학위 취득자 증가세
고교 졸업률 전국 중상위권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