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한국 여자 쇼트트랙 "금메달" 획득

02/18/2014 | 12:00:00AM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18일 2014 소치동계올림픽 여자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최악의 부진을 겪고 있는 한국 쇼트트랙은 이번 대회 처음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한국은 스피드스케이팅 이상화에 이어 금메달 2개를 기록했다.

쇼트트랙 종목에선 여자 1500m 은메달과 여자 500m 동메달에 이은 세번째 메달이다.

심석희(17·세화여고)와 박승희(22·화성시청), 김아랑(19·전주제일고), 조해리(28·고양시청)로 이뤄진 대표팀은 소치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결선에서 4분09초498로 1위를 차지했다.

시작은 박승희였다. 박승희-심석희-조해리-김아랑으로 이어지는 계주 드림팀은 초반 선두를 뺏기지 않았다. 12바퀴를 남기고 조해리가 뒤에 있던 선수와 부딪혀 넘어져 3위로 밀려났다. 하지만 곧바로 다음 차례였던 김아랑이 캐나다 선수를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8바퀴를 남긴 상황, 박승희가 심석희를 밀어주면서 우리나라는 다시 선두로 올라섰다. 3바퀴를 남기고 위기가 찾아왔다. 중국 선수에게 선두를 내준 상태였다. 마지막 주자 심석희가 박승희에게 차례를 넘겨받는 순간 비틀했다. 2바퀴가 남은 상태였다. 하지만 곧바로 중심을 잡은 심석희는 마지막 코너에서 앞에서 달리던 중국 선수의 바깥으로 파고들어 선두를 빼앗았다. 역전의 순간이었다. 김수경 기자

관련 기사보기
한인사회 합동응원전 “탄식”
한인 대다수 "축구 16강" 간다
‘붉은 함성’ 타운 저녁 흔들었다
워싱턴에 울려퍼진 "대~한민국"
물러서면 절벽... "운명 건 게임"
샌안토니오, 우승컵 안아
박인비 “우승 갈증 풀었다”
워싱턴 시니어축구팀 필라 원정 친선경기
김연아, "금메달 도둑맞았다"
추신수, 텍사스행 7년간 1억3천만 달러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