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류현진, 일생일대 호투로 팀 살려..

10/15/2013 | 12:00:00AM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26·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팀을 위기에서 구해내자 현지 언론도 류현진의 활약을 대서특필했다.

류현진은 15일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프로야구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7전 4승제) 3차전에 선발 등판, 7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고 팀 승리를 이끌었다.

1∼2차전에서 연달아 패했던 다저스를 구해내는 역투였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류현진이 다저스의 3차전 승리를 이끌었다’는 제하의 기사에서 류현진이 팀의 시리즈 3연패에 대한 우려를 씻어냈다고 전했다.

신문은 “사실 애틀랜타와의 디비전시리즈에서 처참한 투구를 펼친 류현진에 대해 팀의 기대가 크지는 않았다”며 “선발로서 확실한 역할을 주문했을 뿐이었으나 류현진은 일생일대의 호투를 펼쳐 무실점으로 상대를 봉쇄했다”고 활약상을 밝혔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인 MLB닷컴은 ‘다저스, 대단한 류현진에 힘입어 승리’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애틀랜타전 이후 팔꿈치 상태에 의문 부호를 남긴 류현진이 부활에 성공하며 경기를 지배했다”고 치켜세웠다.

더불어 “류현진은 필요한 때 실력을 뽐낸다는 스카우팅 리포트를 몸소 증명했다”고 덧붙였다.

MLB닷컴은 류현진이 평소보다 훨씬 빠른 구속을 자랑하며 늘 불안했던 경기 초반 징크스를 털어냈다고 분석했다.

관련 기사보기
한인사회 합동응원전 “탄식”
한인 대다수 "축구 16강" 간다
‘붉은 함성’ 타운 저녁 흔들었다
워싱턴에 울려퍼진 "대~한민국"
물러서면 절벽... "운명 건 게임"
샌안토니오, 우승컵 안아
박인비 “우승 갈증 풀었다”
워싱턴 시니어축구팀 필라 원정 친선경기
김연아, "금메달 도둑맞았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 "금메달" 획득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