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박희영, 매뉴라이프 '우승'

07/15/2013 | 12:00:00AM
14일 끝난 매뉴라이프 파이낸셜 클래식에서 연장전 끝에 우승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개인 통산 2승째를 올린 박희영은 기념으로 “강아지를 키우고 싶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경기 후 공식 인터뷰에서 우승 상금으로 무엇을 하고 싶으냐는 사회자의 물음에 “특별한 것을 생각해보겠다”면서 “강아지를 살 것 같다”고 말했다.

박희영은 2011년 11월 CME 타이틀홀더스에서 LPGA 투어 첫 샴페인을 터뜨린 후 집을 사겠다고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이번 대회에서 26언더파 258타를 쳐 역대 LPGA 투어 72홀 사상 최저타 타이기록을 세운 그는 올 시즌 톱 10에 든 대회마다 절친한 친구들이 늘 따라다녔다며 벗들에게 고마움을 나타내기도 했다.

미국과 캐나다에 친구 5명이 있다고 소개한 박희영은 “7위를 한 크라프트 나비스코 대회 때 친구가 응원을 왔고 3위에 오른 숍라이트클래식에서도 뉴욕에 사는 친구가 따라와 기를 북돋웠다”며 “이번에도 토론토에 거주하는 친구가 옆에서 응원을 펼쳤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주 정말 많은 퍼트를 했는데 운도 좋았고 결과도 훌륭했다”며 “스코어에 개의치 않고 오로지 샷에 집중한 것이 효과를 봤다”며 최저타를 친 원동력을 공개했다.

또 “챔피언조로 오후 늦게 라운드를 시작하는 드문 경험을 했는데 평소와 다름 없이 리듬을 유지하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관련 기사보기
한인사회 합동응원전 “탄식”
한인 대다수 "축구 16강" 간다
‘붉은 함성’ 타운 저녁 흔들었다
워싱턴에 울려퍼진 "대~한민국"
물러서면 절벽... "운명 건 게임"
샌안토니오, 우승컵 안아
박인비 “우승 갈증 풀었다”
워싱턴 시니어축구팀 필라 원정 친선경기
김연아, "금메달 도둑맞았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 "금메달" 획득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