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월드컵 예선.. "천운이 따랐다"

06/11/2013 | 12:00:00AM
11일(한국시간) 오후 서울 월드컵 경기장에서 벌어진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2014년 브라질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 예선 7차전에서 한국은 전반 43분 터진 상대 자책골을 앞세워 1대0으로 승리를 거뒀는데, 김영권이 크로스한 볼이 쇼라크메도프의 머리를 맞고 그대로 골문 안으로 빨려들어 갔다.

최강희 A대표팀 감독은 이날 예상대로 변화를 선택했다. 손흥민(함브르크)과 김신욱(울산)을 투톱으로 내세워 빠른 스피드와 고공 플레이를 앞세워 우즈베키스탄의 수비란인을 무너뜨리는 복안이 먹혔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승점 14점(4승2무1패)로 A조 선두 자리를 굳게 지키고 있다. 김성한 기자

관련 기사보기
한인사회 합동응원전 “탄식”
한인 대다수 "축구 16강" 간다
‘붉은 함성’ 타운 저녁 흔들었다
워싱턴에 울려퍼진 "대~한민국"
물러서면 절벽... "운명 건 게임"
샌안토니오, 우승컵 안아
박인비 “우승 갈증 풀었다”
워싱턴 시니어축구팀 필라 원정 친선경기
김연아, "금메달 도둑맞았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 "금메달" 획득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