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박인비 LPGA ‘메이저 2 연승’

06/10/2013 | 12:00:00AM
2013 시즌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대회에서 2연승을 거둔 박인비(25·KB금융그룹)가‘맏언니’박세리(36·KDB금융그룹)도 뛰어넘을 태세다.

세계랭킹 1위인 박인비는 10일 뉴욕주 피츠퍼드 로커스트힐 골프장(파72·6천534야드)에서 열린 웨그먼스 LPGA 챔피언십에서 최종합계 5언더파 283타로 카트리나 매슈(스코틀랜드)와 동타를 이룬 뒤 3차 연장전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박인비는 올 시즌 4승을 거두며 LPGA 투어에서 가장 많은 우승을 쌓았다. 통산 7승, 메이저대회는 3승째다. 특히 올해 열린 2개 메이저대회를 휩쓸어 사실상 ‘독주 체제’ 굳히기에 나섰다.

LPGA 투어에서 단일 시즌 내 메이저대회 백투백 우승(연승)을 이룬 것은 2005년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크라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 LPGA 챔피언십을 석권한 이후 8년 만이다.

박인비가 안정된 경기력을 바탕으로 자신의 시대를 열어젖히면서 한국 선수 중 LPGA 투어에서 가장 뚜렷한 발자취를 남긴 박세리의 각종 기록에 다가서고 있다.

박세리는 1997년 미국 무대에 데뷔, 이듬해 LPGA 챔피언십에서 한국인 최초로 메이저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이어 바로 다음 메이저대회였던 US여자오픈에서는 ‘맨발 투혼’의 감동을 연출하며 정상에 올라 한 해에만 두 번 ‘메이저 퀸’에 올랐다.

이후 박세리는 2001년 브리티시 여자오픈, 2002년 LPGA 챔피언십, 2006년 맥도널드 LPGA 챔피언십 등 총 5회 메이저대회를 제패했다.

관련 기사보기
한인사회 합동응원전 “탄식”
한인 대다수 "축구 16강" 간다
‘붉은 함성’ 타운 저녁 흔들었다
워싱턴에 울려퍼진 "대~한민국"
물러서면 절벽... "운명 건 게임"
샌안토니오, 우승컵 안아
박인비 “우승 갈증 풀었다”
워싱턴 시니어축구팀 필라 원정 친선경기
김연아, "금메달 도둑맞았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 "금메달" 획득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