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추신수, 골드글러브 수상 좌절

10/31/2012 | 10:07:04AM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미국프로야구 포지션 별 최고 수비수에게 주는 골드글러브에 도전했던 '추추 트레인' 추신수(30·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수상의 꿈을 접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31일 양대리그 골드글러브 수상자를 홈페이지에 발표했다.

추신수는 제프 프랑코어(캔자스시티 로열스), 조시 레딕(오클랜드 애슬레틱스)과 함께 우익수 부문 최종 수상 후보로 올랐으나 영광을 레딕에게 내줬다.

강한 어깨와 폭넓은 수비 범위를 자랑하는 추신수는 수비율 0.993을 기록, 프랑코어(0.985)와 레딕(0.982)을 따돌렸다.

그러나 보살에서 7개에 그쳐 각각 19개와 14개를 기록한 프랑코어와 레딕에게 크게 밀렸다.

뜬공과 파울을 직접 처리하는 풋아웃(putout) 수치에서 275-242로 프랑코어를 제압한 레딕은 전 부문에서 고른 점수를 받아 생애 처음으로 '황금장갑'을 끼었다.

뉴욕 양키스의 1루수 마크 테셰이라는 통산 5번째 1루수 골드글러브를 차지했고, 텍사스 레인저스의 3루수 아드리안 벨트레도 4번째로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내셔널리그에서는 야디에르 몰리나(세인트루이스)가 최고 포수(통산 5번째)로 공인받았다.

마크 벌리(마이애미)와 지미 롤린스(필라델피아)도 각각 투수, 유격수 골드글러브를 4개째 수집했다.

관련 기사보기
한인사회 합동응원전 “탄식”
한인 대다수 "축구 16강" 간다
‘붉은 함성’ 타운 저녁 흔들었다
워싱턴에 울려퍼진 "대~한민국"
물러서면 절벽... "운명 건 게임"
샌안토니오, 우승컵 안아
박인비 “우승 갈증 풀었다”
워싱턴 시니어축구팀 필라 원정 친선경기
김연아, "금메달 도둑맞았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 "금메달" 획득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