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한인 과학자들 한국과 기술 교류

09/11/2012 | 12:00:00AM
재미한인과학자들이 유망기술에 대한 다양한 아이디어로 모국과의 과학기술교류에 나섰다.

재미과학기술자협회 (KSEA, 회장 정형민)는 한국산업기술평가연구원(KEIT, 원장 이기섭)과 지난 5-7월 사이 해외기술정책 동향조사를 실시했으며, 100명의 재미과기협 회원들로부터 유망기술에 대한 수요를 발굴했다.

이번 조사를 통해 바이오, 나노융합, 로봇 등 신산업분야 60건과 자동차, 생산시스템 등 주력산업분야 27건, 이동통신 차세대 컴퓨팅 등 정보통신분야 13건의 유망 기술 아이디어가 접수됐으며, KEIT 측은 제안된 아이디어들을 내년도 산업융합원청기술개발 사업 신규과제 기획에 활용할 계획이다.

주요 기술수요 내용으로는 바이오 연구와 의료기술, 나노기술분야, 탄소섬유, 그래핀 등 첨단신소재, 개별운송수단, 반도체와 빅데이터 처리 등이었다. 특히 주목받은 부분은 의료기술 분야인 심장판막 질환의 진단과 치료를 위한 영상처리과 질병분석 시뮬레이션 기법, 나노장치의 마이크로 바이브레이션으로부터 에너지를 보이는 기술 개발 등이었으며, 창의적이면서도 장기적 연구가 필요한 아이디어로는 원격조정으로 날수 있는 고효율 소형 비행자동차, 자동차 외부에서 충돌전에 펼쳐지는 에어백, 스마트폰에 기록된 온도와 습도 정보를 기지국으로 보내 거대한 기상 네트워크를 구성하자는 발상 등을 들수 있다.

우창화 KEIT 본부장은 “우수한 한인과학자들의 아이디어를 적극 수용해 유먕 기술을 발굴하고 글로벌 R&D 역량을 강화할 방침이다”라면서 “공고에 최종 채택된 여러 아이디어들에 연구자금이 투입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내 회원 5000명이 활동하고 있는 재미한인과학자협회는 매년 1000명 이상이 참석하는 한미학술대회 (UKC) 이외에 전국수학과학경시대회, 장학금 수여, 그랜트 수여 등 다양한 사업을 벌이고 있으며 모국과의 과학기술협력을 위해 과학기술기관 연수 프로그램, 기술정책 수요조사, 공동연구 프로젝트 등을 추진하고 있다. 정에스더 기자

관련 기사보기
역사상 6번째 동식물 대멸종 위험
‘당신이 뭘 보고 듣는지 확실히 안다’
성경도 이제 디지털 시대
학부모 ‘백투스쿨 샤핑’ 돈 덜쓴다
전화 발명가 '그레이엄 벨' 음성 복원
한인 과학자, 태양전지 효율 신기술 개발
암세포만 죽이는 ‘바이러스 발견’
UCR 명노상 교수 `전자 코' 개발
한인과학자 폐암진단 개발 주도
한인과학기술자, 한국기술 본격참여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