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UCR 명노상 교수 `전자 코' 개발

08/22/2012 | 10:44:11AM

공중에 떠 있는 미량의 유해물질도 감지할 수 있는 `전자 코'가 한국인 과학자에 의해 개발돼 환경 감시, 테러 방지 등에 광범위하게 사용될 수 있게 됐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21일 보도했다.

리버사이드 캘리포니아대학(UCR)의 명노상 교수(화학공학)는 대기 중의 농약과 누출 가스 및 배기가스, 생물학 테러물질, 화학무기 등을 수십억분의1 농도까지 감지할 수 있는 전자 코를 개발, 리버사이드 지역의 나노 엔지니어링 회사가 시제품을 완성했다고 밝혔다.

이노베이션 이코노미 코퍼레이션 그룹에 속하는 나노 엔지니어드 애플리케이션(NEA)사는 UCR이 특허를 보유한 명 교수의 기술을 이용해 시제품을 완성했으며 이 장비는 장차 농업과 산업현장, 국토안보부, 군 등에 광범위한 용처를 갖게 될 것으로 보인다.

8년 전부터 전자 코를 개발해 온 명 교수는 "이 전자코 시제품은 대학에서 이루어진 연구가 산업 분야에서 사용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중요한 진전"이라고 강조했다.

NEA사의 스티븐 애봇 사장은 1년 안에 시제품을 상품화해 판매할 계획이며 제품을 소형화하기 위한 관련 소프트웨어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이 전자코의 시제품은 10㎝x17.5㎝ 크기로 만들어졌지만 NEA 측은 앞으로 신용카드 크기로 줄이는 것이 목표이다. 이 정도 크기의 장비에는 여러 개의 센서가 들어가 최다 8종류의 유독 물질을 감지할 수 있으며 손톱만한 크기의 장비로도 한 종류의 물질 포착이 가능하다.

시제품 1호는 컴퓨터 칩과 USB 포트, 온도 및 습도 센서 등으로 이루어졌으며 앞으로 한 달 안에 나올 2호는 GPS 및 블루투스와 결합돼 스마트폰과 동기화된다.

이 제품은 손에 들고 사용하는 휴대형과 몸에 걸칠 수 있는 형, 스마트폰 등 세 가지 형태로 제작이 가능하게 설계됐다.

휴대형은 가스 누출 등 환경 감시에, 몸에 걸치는 형은 어린이 천식 연구 등에, 스마트폰 형태는 공공안전 요원들이 공중 유해물질을 조사하는 데 사용될 수 있다.

관련 기사보기
역사상 6번째 동식물 대멸종 위험
‘당신이 뭘 보고 듣는지 확실히 안다’
성경도 이제 디지털 시대
학부모 ‘백투스쿨 샤핑’ 돈 덜쓴다
전화 발명가 '그레이엄 벨' 음성 복원
한인 과학자, 태양전지 효율 신기술 개발
암세포만 죽이는 ‘바이러스 발견’
한인 과학자들 한국과 기술 교류
한인과학자 폐암진단 개발 주도
한인과학기술자, 한국기술 본격참여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