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버지니아 한인 탈세..징역 30개월

02/24/2012 | 12:00:00AM
버지니아주 센터빌에 거주하는 원유호(영문명 피터 원, 40) 씨에게 240만달러 탈세 혐의로 징역 30개월과 보호관찰 3년형, 240만달러 추징금이 선고됐다.

메릴랜드 연방법원은 지난 22일 원 씨에 대해 2004년부터 5년동안 벌어들인 1천840만달러에 대해 탈세 혐의를 적용해 이와 같은 선고를 내렸다.

법원 기록에 따르면 원 씨는 프린스 조지스 카운티 블레이든스 버그에서 파크웨이 전당포와 어스 원 컴퓨터 등을 운영하면서 5년동안 법인세 신고를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원 씨는 전당포를 통해 물건을 구입해 이베이 등 온라인 판매와 자신의 가게를 통해 현금이나 신용카드를 받고 판매해왔다.

이베이와 페이팔의 거래 기록에 따르면 원 씨는 2009년8월27일까지 653만1천334달러의 수입을 거둬들인 것으로 밝혀졌다.

국세청은 원 씨가 보유한 여러 계좌를 추적해 해당 기간동안 1천841만8천769달러를 벌어들인 것을 확인했다. 원 씨는 지난 2010년 12월31일 유죄를 인정한 바 있다. 주미라 기자

관련 기사보기
루터 킹 기념비서 귀화식 열려
VA 엠포리아, 재해로부터 안전
MD, 첫 웨스트나일 감염 발견
투자이민 사기 벌인 사업가 피소
페어팩스 주민, 투표사기 혐의
청소년 전용 ‘스마틴 체킹 계좌’ 선보여
성인도 ‘백신’ 꼭 맞아야
DC 교통사고율 전국 상위권
백악관, 합법이민 확대 검토
워싱턴 집값 연간 5% 상승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본사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