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삼성폰, 휴대전화 중 전자파 최저 기록

06/03/2011 | 12:00:00AM
IT 전문매체 시넷은 미국에서 유통중인 휴대전화의 전자파 흡수율(SAR)을 조사한 결과 삼성전자[005930]의 ‘블루어스(Blue Earth)’가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국내 시장에도 출시된 ‘블루어스’는 국내 최초로 태양광 패널을 탑재한 친환경 풀터치폰이다.

태양광 집열판을 통해 직접 충전할 수 있으며 재활용 플라스틱과 콩에서 추출한 잉크를 사용해 포장재를 인쇄한 것이 특징이다.

사용자의 걸음 수를 측정해 이산화탄소를 얼마나 줄였는지 측정할 수 있는 ‘에코워크’ 기능과 재미있는 아이디어의 ‘에코UI’도 탑재됐다.

‘블루어스’ 외에도 ‘인퓨즈4G(Infuse 4G)’, ‘어클레임(Acclaim)’ 등 삼성전자의 휴대전화 8종이 최저 전자파 휴대전화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LG전자[066570]의‘퀀텀(Quantum)’ 모델도 7위를 차지해 국내 휴대전화의 전자파 흡수율이 해외 제품에 비해 더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외에도 HTC, 모토로라, 후아웨이 휴대전화가 20위권에 포함됐다.

관련 기사보기
역사상 6번째 동식물 대멸종 위험
‘당신이 뭘 보고 듣는지 확실히 안다’
성경도 이제 디지털 시대
학부모 ‘백투스쿨 샤핑’ 돈 덜쓴다
전화 발명가 '그레이엄 벨' 음성 복원
한인 과학자, 태양전지 효율 신기술 개발
암세포만 죽이는 ‘바이러스 발견’
한인 과학자들 한국과 기술 교류
UCR 명노상 교수 `전자 코' 개발
한인과학자 폐암진단 개발 주도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