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귀엽고 통통한 괴물의 나라

귀엽고 통통한 괴물의 나라

핀란드에서 태어난 하얗고 귀엽고 통통한 괴물 캐릭터 '무민'(Moomin)이 올해 70번째 생일을 맞았다. "한국으로 치면 둘리급 국민 캐릭터"라거나 "하마인 듯 하마 아닌 북유럽 신화 속 트롤"이라는 부연 설명을 덧붙여야 했던 무민이었으나, 최근 국 ... read more
'발리에서 생긴 일' 5곳 5색 골프 여행

'발리에서 생긴 일' 5곳 5색 골프 여행

지상낙원이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은 고급 휴양지 인도네시아 발리. 해변과 다이빙, 래프팅, 도시투어 등 다양한 즐길 거리가 존재하는 이곳에서 또 다른 여행의 이유를 찾았다. 이제는 골프다. 인도네시아를 골프 목적지라 하기에는 아직까지 ... read more
토론토, 그때 그 설렘은 무엇때문이었을까

토론토, 그때 그 설렘은 무엇때문이었을까

캐나다가 자랑하는 랜드마크 CN타워 위로 갔다. 초속 5.6m의 고속 엘리베이터를 타고 447m 높이의 전망대에 올랐다. 두께가 2.5인치 밖에 되지 않는 유리 바닥도 걸어보았다. 창 밖으로 도시를 수놓는 스카이라인과 함께 녹음(綠陰)이 ... read more

"전태관은 한국 대중음악 자존심, 여기 과장은 없다"

6년 간 신장암 투병 끝에 27일 밤 세상과 작별한 퓨전 듀오 '봄여름가을겨울'의 드러머 전태관(56)에 대한 추모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30년 동안 봄여름가을겨울로 함께 활동해온 멤버이자 동갑내기 친구인 김종진은 28일 "전태관의 ... read more

'북미의 파리' 몬트리올

대서양과 오대호의 접점에 있는 캐나다 몬트리올은 북미와 유럽 문화가 교차하는 곳.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프랑스어권 도시로, ‘북미의 파리’라 불릴 정도로 북미와 유럽의 문화가 잘 어우러져있다. 수은주가 영하로 치닫는 겨울이지만 지레 겁 ... read more

완벽한 도시를 아십니까?

해마다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순위를 발표해온 미국 컨설팅그룹 머서(MERCER)는 올해 1위로 오스트리아의 수도 빈(Wien)을 선정했다. 2위는 스위스 취리히, 3위는 뉴질랜드 오클랜드였고 서울은 76위였다. 빈은 이 조사에서 8년 연속 1 ... read more

타이베이, 현재에서 과거를 엿보다

대만의 수도 타이베이는 온종일 활기찬 빛으로 가득하다. 다양한 먹거리와 여행지의 유명세로 매년 세계 각국에서 많은 여행자들이 찾아온다. 대중교통이 편리하여 배낭여행객 특히, 초보 여행객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도시이기도 하다. 어디에서나 만날 수 있는 여 ... read more

'극동의 보석' 블라디보스톡

러시아 연해주의 주도(主都) 블라디보스톡. 2012년 APEC 정상회의를 개최한 이후로 전환점을 맞이한 이 도시엔 자랑거리가 많아졌다. 그중 하나는 블라디보스톡의 상징물처럼 여겨지는 거대한 ‘금각교(ЗОЛОТОЙМОСТ)’로, 관광객과 현지인의 명소인 ... read more

세계 최고의 맛이 다 모인 방콕

방콕은 태국 음식을 맛있고 저렴하게 즐길 수 있는 도시로 우리에게 익숙하다. 하지만 방콕은 대중적 음식의 천국만은 아니다. 파인다이닝(fine dining·고급 외식) 레스토랑을 다양하게 갖춘 세계적 미식 도시이기도 하다. 방콕 수쿰빗에 있는 태국 음 ... read more

뉴질랜드 여름 바다로 떠나볼까

'청정 나라'하면 뉴질랜드를 빼놓을수 없다. 거침없이 바다를 헤엄치는 물개와 고래, 카약·스노클링·세일링 등 다양한 해상 액티비티를 즐길수 있는 여름이 한창이다. 뉴질랜드 관광청이 추천하는 현지 여름 바다 '톱 3'를 소개한다. ... read more

대자연과 도시를 함께 탐험하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샌프란시스코는 대도시이면서도 자연과 가까워 골든게이트 브리지 남단에 자리 잡은 프리시디오 공원, 태평양과 맞닿은 북서쪽 연안의 랜즈엔드, 다리 북단의 해안 절벽 지대는 국립 휴양지로 지정되었으며, 요세미티 국립공원을 비롯한 시에라네바다산맥 일대의 자연 ... read more

종교와 예술의 앙상블, 바티칸

세계에서 가장 작지만 큰 영향력을 지닌 나라 바티칸은 로마 여행의 시작점인 테르미니(Termini) 기차역에서 대중교통으로 20분 정도 이동하면 만날 수 있다. 우리나라 경복궁의 1.3배 크기인 작은 영토에 1,000여 명의 국민이 사 ... read more

일상의 낭만,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영화 '안녕, 헤이즐'의 ‘헤이즐’과 ‘거스’는 암스테르담으로 여행을 떠난다. 암 투병 중인 두 주인공의 힘든 여정과는 달리 도시는 두 사람을 따뜻하게 안아준다. 안네 프랑크의 집에서 사랑을 확인하고 느릅나무 아래 벤치에서 서로를 깊이 알아간다. 만약 ... read more

따뜻한 행복이 가득…가족여행지, 일본 벳푸

온천의 나라 일본은 겨울이면 더욱 생각 난다. 뜨거운 김이 자욱한 온천 풍경이 떠오르기 때문이다. 일본 최고의 온천 도시인 오이타현(大分県)의 벳푸에서는 그 풍경을 온몸으로 마주할 수 있다. 1375미터의 활화산 츠루미다케(鶴見岳)와 평화로운 벳푸만( ... read more

알프스의 나라, 오스트리아

오스트리아는 우리에게 비엔나커피, 모차르트 그리고 영화 등으로 흔히 기억된다. 이렇듯 뛰어난 예술성과 아름다운 문화유산의 나라로 익히 알려진 오스트리아의 진짜 매력은 뜻밖에도 그들이 품은 대자연, 알프스에서 최고의 빛을 발한다. 겨 ... read more

자연 여행의 베이스캠프, 캐나다 밴쿠버

밴쿠버는 150년이란 짧은 역사를 지닌 도시다. 북미의 도시 대부분이 그렇듯이 출발부터 계획된 도시다. 도로는 격자무늬로 반듯하고, 사무실이 몰린 다운타운과 주거지역이 분명하게 구분되어 있다. 여기에 강과 바다가 만나는 지형의 특성상 항구와 요트 정박 ... read more

도쿄 디즈니랜드, 올해로 35주년

빈틈 없이 들어찬 도쿄 디즈니랜드의 온갖 '스팟'을 쉴 새 없이 돌아다니다 문득 정신을 차리면, 길 한 가운데 땡볕도 불사하고 자리를 지켜 줄을 지어 앉아 있는 사람들을 흔히 볼 수 있다. 놀이기구 앞 줄이라면 그러려니 하겠건만, 이 줄들은 디즈니랜드 ... read more

미소 속에 비친 황금빛 영혼 '바간&양곤'

양곤의 하루는 무척 빠르다. 아침부터 늦은 밤까지 쉴 새 없이 뒤바뀌는 풍경 속에 급박하게 변화하는 오늘날 미얀마의 현실이 그대로 반영되어 있는 것만 같다. 깔끔하고 화창한 시민공원과 늦은 밤 클럽에서 터져 나오는 빵빵한 음악 소리는 양곤 여행의 이정 ... read more

'꿈의 휴양지' 몰디브

꿈의 휴양지로 불리는 몰디브. 모든 이들의 오랜 로망이자 최고의 신혼여행지로 다시 꼭 방문하고 싶은 여행지로 꼽힌다. 1년 365일 푸른 하늘과 햇살, 그리고 투명한 에메랄드빛 바다가 공존하는 곳으로 몸을 움직이고 액티비티를 찾아 헤매기보다 푸른 바다 ... read more

푸른 바다가 눈앞에...조용한 해변의 숙소

최근 '오버투어리즘(overtourism)'과 환경오염으로 보라카이 섬이 폐쇄된 이후 현지 환경에 미치는 영향에 주의를 기울이는 여행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젠 지속 가능하고 환경친화적인 여행이 트렌드다. 이미 무더위가 시작된 요즘 ... read more
'발리에서 생긴 일' 5곳 5색 골프 여행 지상낙원이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은 고급 휴양지 인도네시아 발리. 해변과 다이빙, 래프 ...read more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