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라면 먹은 것도 아닌데"… 자꾸 부을 때 의심할 질환 '5가지'

늦은 밤 라면이나 치킨 같은 짜고 자극적인 야식을 먹고 자거나, 전날 과로하면 몸이 종종 붓곤 한다. 이럴 땐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원래대로 돌아온다. 그런데 야식을 먹지도 않고, 몸이 부을 이유도 없는데 몸이 자주 붓고 쉽게 가라앉 ... read more
겨울에 탈수증? 피부로 나가는 수분 못 채운 탓

겨울에 탈수증? 피부로 나가는 수분 못 채운 탓

기운 없고 손발에 쥐나면 의심… 하루 2L 손실돼 물 6잔 마셔야 탈수증은 땀을 많이 흘리는 여름에만 생길까. 탈수증 환자는 한여름에 가장 많지만 겨울에도 많이 발생한다. 지난해 탈수증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8월이 9125명으로 가장 많 ... read more
긁으면 더 가려운 이유

긁으면 더 가려운 이유

겨울철 건조해진 몸을 긁다 보면 가려움이 해소되는 게 아니라, 오히려 더 가려운 경우가 많다. 긁을수록 가려운 이유는 무엇일까? 전문가들은 뇌 속 신경전달물질인 '세로토닌' 분비와 연관이 있다고 말한다. 벌레·먼지 같은 외부 자극 물질이 ... read more

탁해진 피를 맑게 해주는 식품…오징어, 감귤, 그리고

피는 우리 몸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온몸의 신진대사를 주관하며, 폐에서 산소를 골라 조직이나 세포로 실어나르는 역할을 한다. 또한 소화 기관으로부터 영양소를 받아 온몸의 조직에 공급하고, 호르몬을 실어나르는 여러 장기의 작용을 조절해 ... read more

두통·소화불량·설사, 약 없이도 증상 완화하는 지압법

회사에서 오래 컴퓨터를 보거나, 무리를 해서 집안일 등을 하면 특별한 질환이 없어도 두통·피로감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이때마다 매번 약을 챙겨 먹기엔 여간 부담스러운 일이 아니다. 한의학에서는 특별한 질환 때문이 아닌, 일생생활에서 나 ... read more

많은 사람들이 두려워 하는 질환인 치매. 치매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뇌 운동을 통해 뇌세포가 활발하게 움직일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그런데 어떤 뇌 운동을 해야지 뇌를 젊게 만들어주고, 뇌 건강에 도움이 될까? 책 '젊은 뇌로 돌아가 ... read more

가슴 쓰린 위식도역류질환, 왼쪽으로 누워야 하는 이유

위산이 역류해 가슴 부위에서 타는듯한 통증이 느껴지는 '위식도역류질환'은 많은 사람들이 한번쯤은 경험하는 질환이다. 그런데 위식도역류질환은 누워있을 때 통증이 심해져 수면을 방해하고 스트레스를 유발한다. 전문가들은 위식도역류질환으로 인해 ... read more

고혈압 예방하려면 '이것' 길러야

고혈압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손아귀 힘을 길러야겠다. 손아귀 힘을 의미하는 악력(握力)이 높을수록, 고혈압에 걸릴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대한운동학회지 최신호에 발표됐다. 연세대 융합체육과학선도연구소 이정아 연구교수팀은 제6기 국민건 ... read more

지진 발생 후 한 달간 심근경색·뇌졸중 위험 커 주의 필요

지진 시에는 골절이나 외상 외에도 만성질환자에게 나타나는 합병증에 대해 특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은 국내에는 사례가 적어 연구가 부족한 지진 등 재난 후 건강관리에 대해, 일본, 미국 사례와 연구 ... read more

누웠을 때 아프면 '석회화건염', 저릿한 통증 땐 '목디스크' 의심

어깨 통증별 의심 질환 어깨는 우리 몸에서 360도 자유롭게 움직이는 관절이라 움직임이 많다보니 손상되기가 쉽다. 어깨에 생길 수 있는 질환만 50여 개에 달한다. 그런데 대부분 어깨가 아프면 '오십견'이라고 여기고 방치한다. 상계백병원 ... read more

속 타는 역류성 식도염, 약만큼 중요한 '생활습관'

과식을 자주 하는 사람은 비만뿐 아니라 역류성 식도염을 주의해야 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에 따르면 2015년 역류성 식도염을 포함한 위식도 역류질환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351만9000명에 달했다. 역류성 식도염 증상을 완화하는 생활 ... read more

위(胃) 편안하게 하는 생활습관

위염이나 담석증 등 소화기관과 관련한 질병이 없는데도 만성적으로 소화불량을 겪는 사람들이 있다. 이를 기능성 소화장애라고 하는데, 전체 소화불량 환자의 절반을 차지할 만큼 흔하다. 질병이 없는데도 소화 기능이 좋지 않은 이유는 무엇일까? ... read more

입동(立冬), 겨울 시작… 추위에 체온 높이는 방법

오늘(7일)은 24절기 중 열아홉 번째 절기인 입동(立冬)이다. 입동이 지나면 겨울이 시작한다고 하여, 예로부터 입동 무렵 겨울 김장김치를 담그기도 했다. 본격적인 추위가 시작하며 건강 상태에도 변화가 생길 수 있다. 추위를 피하기 위해 ... read more

아스피린·와파린 함께 먹으면 毒

함께 먹으면 안되는 약·영양제 사람들은 약 뿐 아니라, 비타민을 포함한 각종 건강기능식품을 많이 먹는다. 그런데 특정 약을 먹고 있다면 건강기능식품을 마음대로 먹으면 안된다. 약 성분에 따라 피해야 할 건강기능식품이 있어서다. ​◇혈 ... read more

육각수 도민호 위암 투병 중 사망… 위암 생존율 높이려면?

가수 육각수의 원년 멤버 도민호(도종운)가 오랜 위암·간경화 투병 끝에 향년 46세로 사망했다. 그는 2015년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5년 전에 위암 2기 판정을 받고 위를 거의 절단했다. 위가 없어서 못 먹어 30kg이 빠졌다" ... read more

혈당 수치 널뛰는 이유 ‘잘못된 측정법’ 때문일 수도

당뇨병 환자는 수시로 혈당 수치를 확인한다. 저혈당 같은 응급상황을 미리 예방하고, 당뇨병을 적절히 관리하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서 혈당을 측정하는 채혈기를 항상 휴대한다. 그러나 잘못된 방법으로 피를 뽑으면 혈당 수치가 부정확하게 나올 ... read more

어지럼증 환자 급증…빈혈 탓 아닌 뇌졸중 전조증상일 수도

어지럼은 매우 흔하게 느끼는 증상이다. 대부분 증상이 잠시 나타났다 사라져 빈혈로 여기고 가볍게 넘기기 십상이다. 그러나 실제 빈혈의 증상으로 어지럼증이 나타나는 일은 드물다고 전문가들은 설명한다. 오히려 귀의 문제, 혹은 뇌의 문제일 ... read more

잘못된 자세가 불러온 체형문제가 ‘비만’ 을 만든다?

회사원 A씨(38세, 여)는 규칙적인 식습관과 활동을 함에도 불구하고 체중이 지속적으로 늘어나 수차례의 다이어트를 시도했지만 그 효과는 반복될수록 떨어졌다. 목과 허리, 무릎 통증까지 있어 운동하기도 쉽지 않아 병원을 찾았다. 진단결과 ... read more

고혈압의 주범

고혈압은 한국인 3명 중 1명이 앓고 있지만, '침묵의 살인자'라 불릴 만큼 별다른 증상이 없어 문제다. 뇌졸중·심근경색 등 합병증으로 악화하기 전까지 자신이 고혈압인 줄도 모르는 환자가 많아, 자연히 혈압을 관리하는 경우는 많지 않다. ... read more

'손목 시큰' 손목터널증후군… '허리 욱신' 디스크 의심

긴 연휴가 끝나고 많은 사람들이 ‘연휴 후유증’을 호소하고 있다. 단순한 피로감일 수도 있지만, 족저근막염이나 허리디스크, 손목터널증후군 같은 척추·관절 질환의 초기증상일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안양 윌스기념병원 척추센터 신승호 원장 ... read more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