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운동 많이 할수록 만성질환 위험 낮아진다"

운동을 권장량보다 많이 하는 사람이 만성질환에 걸릴 위험이 낮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호주 웨스트미드 의학연구소의 연구팀은 1500명 이상의 50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10년 동안 추적해 운동량과 만성질환의 상관관계를 연구했다. 그 ... read more

"인삼 5년 이상 먹은 노인, 인지 기능 좋아"

인삼 추출물을 5년 이상 섭취한 인기기능이 비 섭취군에 비해 좋다는 연구 결과가 국내 의료진에 의해 발표됐다. 인삼은 약 2000년 전부터 아시아 전역에 널리 사용되는 약초 중 하나로써 면역기능 증진, 피로 회복, 인지기능 강화 등의 ... read more
무거운 가방에 눌린 아이들, 허리 건강 '적신호'

무거운 가방에 눌린 아이들, 허리 건강 '적신호'

초등학교 3학년 최모 양은 또래보다 작은 키와 구부정한 자세 때문에 최근 병원을 찾았다가 '척추측만증'을 진단받았다. 최양을 본 의사는 최양이 평소 들고다닌 책가방이 척추측만증의 원인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양처럼 성장기인 아이들은 ... read more

하루 2시간 이상, 밤 12시 이후 게임은 '금물'

자정 후 게임하는 아이, 1년 뒤 중독 위험 4.7배 세계보건기구(WHO)에서 게임중독을 치료가 필요한 '정신 질환'으로 분류하면서 게임중독의 위험성이 크게 부각됐다. 게임중독은 예방이 특히 중요하다. 최근 중독 전문가들의 단체인 중독 ... read more

사소한 불편 쌓여야 '자율신경' 기능 단련

자율신경은 이름 그대로 우리 의지와는 별개로 스스로의 리듬에 의해 활동한다. 생명의 중추인 시상하부에서 출발, 온몸의 생명과 직결되는 중요한 부위에 분포돼 있다. 활동성 교감신경과 휴식성 부교감신경으로 돼 있는데 양자의 균형이 잘 맞아야 한다. ... read more

"날씨는 여름인데…손발이 차고 저려요"

더운 날씨에 손이나 발만 차갑다면 단순히 수족냉증이 아닌, 척추질환의 신호일 수 있다. 다나은신경외과 정택근 원장은 "수족냉증은 추위 같은 외부 자극에 교감신경 반응이 예민해지면서 생기지만, 척추관협착증이 있을 때도 손발이 차고 저린 ... read more

6월의 슈퍼곡물 ‘보리’

보리는 6월 제철 곡물이다. 열량은 흰쌀과 비슷하지만 포만감은 훨씬 커, 다이어트에 좋은 '토종 슈퍼곡물'이다. 쌀밥과 달리 고혈압· 당뇨병이 있는 사람도 편히 먹을 수 있다. 보리에는 콜레스테롤 수치 조절에 도움되는 토코트리에놀 성분이 있고 ... read more

여름철 골칫거리 ‘발 냄새’…어떻게 없앨까

여름만 되면 발 냄새가 심해져 고민인 사람이 많다. 여름철 장마 등 습한 날씨와 겹치면서 땀이 잘 마르지 않으면 발 냄새가 심해지게 된다. 땀으로 각질층이 불어나면 발에 있던 세균이 각질층을 분해하면서 '이소발레릭산'이라는 화학물질을 만든다. 이소발레 ... read more

대장암, 초기에 잡아내는 2가지 방법

통계청에 따르면 2001년 대장암 사망률은 10만 명당 9.5명에서 2016년 16.5명으로 73%나 증가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초기 용종만 제대로 제거해도 생존율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한다. 그렇다면 대장암을 초기에 발견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 read more

주말 나들이 때 '햇빛 화상' 피하려면?

주말을 맞아 야외 활동을 계획하는 사람이 많은데 뜨거운 햇볕에 오랜 시간 동안 노출될 때 주의해야 할 질환이 있다. 바로 '햇빛 화상(일광화상)'이다. 햇빛 화상이 무엇인지, 그리고 예방법과 대처법에 대해 알아본다. ◇과도한 자외선으로 ... read more

후덥지근할 때 수박·가지 먹으면 좋다

후덥지근한 날에 먹으면 좋은 채소·과일이 있다. 수박·참외·가지다. ◇수박=90% 이상이 수분, 이뇨작용 도와 후덥지근한 날에는 몸 속 수분이 땀으로 많이 배출되기 때문에 이뇨작용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다. 수박은 90 ... read more

술 마시면 왜 눈 빨개질까?

술을 마시고 난 다음 날이면 눈이 빨갛고 뻑뻑해 건조함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왜 그럴까? 술을 마시면 눈물에도 알코올 농도가 올라가기 때문이다.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안과 신영주 교수는 "술을 마시면 눈물은 혈중 알코올 농도의 2분의 1정 ... read more

호흡 바로 하면 건강수명 늘어

호흡만 잘해도 건강해진다. 강동경희대병원 호흡기내과 최천웅 교수는 “많은 사람들은 호흡이 별 것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호흡은 신체를 건강하게 유지하는 첫 번째 활동”이라며 “올바른 호흡은 질병 예방·증상 조절 역할을 해 건강수명을 늘려준다”고 말했다. ... read more

위장 망가뜨리는 5가지 습관

속이 더부룩할 때 사이다 혹은 콜라 한잔을 마시면, 속이 후련해진다는 이들이 많다. 대부분 탄산음료를 마시면 트림이 나온다면서 소화가 잘 된다고 이야기를 한다. 전문가들은 오히려 탄산음료를 먹는 것이 소화 장애를 유발할 수 있다고 경고한다. 속이 안 ... read more

다이어트, 저지방 음식 조심해야

다이어트 중 간식의 유혹을 참기 힘들 때 저지방 간식을 먹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저지방 간식이라 할지라도 과도하게 섭취하면 체중이 늘 수 있다. 당(糖) 함량이 높은 경우다. 저지방 간식으로 가장 많이 알려진 것이 말린 과일이다. 말 ... read more

"당뇨병 진단 받은 후 27%만 금연한다"

당뇨병이나 고혈압 등 만성질환이 있는 환자가 담배를 계속해서 피우면 흡연으로 인한 심혈관질환 및 사망 위험이 건강한 사람에 비해 크게 높아진다. 특히 유병률이 13%(국내 30세 이상 성인 기준)에 달해 OECD 국가 평균을 상회하는 ... read more

일상 움직임 2주간 제한 했더니, 심장·폐 기능 감소

계단을 올라가는 대신, 엘리베이터를 이용하고 집에서 움직임을 최소화하는 등 일상적인 움직임을 줄이는 것만으로도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리버풀대학교 연구팀은 평균연령 36세의 대상자 45명을 관찰 연구했 ... read more

커피로 하루를 시작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런데 커피는 우리 몸에 이로울까 해로울까? 이 논란은 오늘도 지속되고 있다. 예를 들어, 어제는 커피가 좋지 않다는 연구가 나오더니 오늘은 커피가 몸에 좋다는 연구가 나오는 식이다. 그래서 지금까지 연구 등으로 ... read more

"하루 음식 섭취량 15% 줄이면, 세포 수명 길어진다"

하루 동안 섭취하는 음식량을 줄이면 살을 뺄 수 있는 것 외에 어떤 것이 좋을까? 최근 음식 섭취량을 줄이면 어린 세포의 수명이 길어져 노화와 관련된 질병의 위험을 줄인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미국 페닝턴 생의학연구소 연구팀은 ... read more

감기 안 낫고, 소변 색깔 짙어지면… A형간염 의심

야외활동 잦은 3월, 환자 늘어… 황달 나타나면 입원 치료해야 직장인 차모(39·서울 은평구)씨는 지난달 중순부터 피로감, 미열, 근육통 등이 느껴졌다. 환절기라서 감기에 걸린 것이라고 생각하고 약국에서 약을 사 먹었는데 증상이 낫지 ... read more
인삼 추출물을 5년 이상 섭취한 인기기능이 비 섭취군에 비해 좋다는 연구 결과가 국내 ...read more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