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늦게 자는 청소년… ‘천식’ 위험 4배 높아

늦게 자는 청소년… ‘천식’ 위험 4배 높아

늦게 자는 청소년이 천식·알레르기에 더 취약한 것으로 밝혀졌다. 알버타대학 폐의학분과 연구팀은 청소년의 천식·알레르기 등 호흡기질병과 잠에 드는 시간의 연관성을 알아보기 위해 실험을 진행했다. 연구팀은 인도 웨스트뱅골주 청소년 1684 ... read more
혈액 응고시키는 코로나19… '뇌졸중' 위험 크게 높여

혈액 응고시키는 코로나19… '뇌졸중' 위험 크게 높여

독감이나 코로나19에 걸리면 뇌졸중 위험까지 높아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과거 독감을 겪으면 1~2년 동안 뇌졸중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온 데 이어, 최근에는 독감뿐 아니라 코로나19에 걸려도 뇌졸중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가 나왔다. ... read more
여름철 '이것' 보충 안 하면… 뇌졸중 위험 높인다

여름철 '이것' 보충 안 하면… 뇌졸중 위험 높인다

뇌졸중은 날씨가 추워 혈관이 수축하기 쉬운 겨울에 잘 생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뇌졸중은 겨울에만 많이 발생하는 게 아니라, 계절ㆍ기온과 무관하게 발병할 수 있다고 말한다. 특히 여름철에는 수분 섭취를 잘 하지 않는 등 예방 수칙을 지 ... read more

알코올 손소독제 눈에 튀었을 때 이렇게 하세요

5살 난 어린 아이가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비치된 손소독제를 사용하려다가 소독제가 눈에 튀면서 각막 화상을 입은 사례가 보도됐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남녀노소 수시로 손소독제를 사용하고 있는 상황에서 사용 시 주의사항에 대해 다시 한번 관심을 가질 ... read more

마스크 쓴 부분은 선크림 안 발라도 될까?

자외선 지수가 '매우 나쁨'으로 높아지는 여름이다. 피부를 보호를 위해 자외선차단제(선크림)를 반드시 발라야 한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로 대부분 야외에서 마스크를 끼면서 "마스크가 얼굴을 가려주기 때문에 선크림을 안 바른다"는 사람이 많다. 대전을 ... read more

운동할 땐 갈증 안 나도 물 마셔라

물을 잘 마시는 게 건강에 좋다는 건 상식이다. 그런데 '목이 마르지 않아도 물을 꼭 마셔야 할 때'가 있다. 바로 운동 전후다. 운동 중에는 목이 마르지 않아도 이미 탈수 상태일 수 있다. 운동하면서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몸 속 수분 ... read more

심리적 고통 반복되면 무뎌질까? 더 커질까?

과거의 스트레스 경험은 미래의 스트레스에 대한 탄력성을 높이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브라운대 연구팀은 성인 1160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정신과 진단 도구인 CIDI(Composite Internati ... read more

가슴 두근두근… 스트레스 때문일까? 부정맥은 아닐까?

가슴이 크게 두근거려 불편한 사람들이 있다. 단순히 특정 상황에 의해 놀랐거나 스트레스를 받아서 그럴 수도 있지만, 일부는 부정맥이 원인일 수 있다. 부정맥은 심장이 너무 느리거나 너무 빠르게 혹은 엇박자로 불규칙하게 뛰는 것이다. 스스로 부정맥인지 ... read more

몸 녹이고 살까지 빼고… 다이어트 차(茶) 4가지

날이 추워지면 몸을 녹이기 위해 따뜻한 차(茶)를 찾게 된다. 그런데 차는 몸매 관리에도 효과가 있다. ▷보이차=중국인 몸매관리 비결 중 하나다. 양귀비가 황실에서 즐겨 마신 차로 잘 알려졌고, 세계 10대 명차 중 하나로 꼽힌다. 보 ... read more

운동, 목적 따라 방법 다르다? 스트레스 풀고 싶다면…

코로나 사태가 지속되면서 운동을 활발히 하기 어려워진 요즘이다. 실제 활동량 감소로 체중이 증가하는 사람이 늘어 '확찐자'라는 단어까지 나왔다.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김병성 교수는 "생활 속 감염예방수칙을 준수하더라도 야외활동에 어려움이 있다"며 "자 ... read more

여름철 학교에선 'KF94'보다 '덴탈마스크'

방역당국이 무더운 여름을 앞두고 KF94보다 수술용 마스크로 불리는 덴탈 마스크를 활용하고 마스크를 벗고 신선한 공기를 마실 수 있도록 쉬는 시간에 야외로 나가는 등 학교에서의 마스크 사용 지침을 내놓는다. 천식 등 호흡기 질환이 있어 ... read more

노인, 운동 꾸준히 하면 '기억력' 좋아져

기억력이 떨어진 노인이 꾸준히 운동하면 기억력이 좋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텍사스대 사우스웨스턴 메디컬센터 비누 토마스 교수 연구팀이 기억력이 떨어진 60세 이상 노인 30명을 대상으로 1년에 걸친 연구를 진행했다. 이들을 ... read more

매일 6번 이상 손 씻으면, 코로나 위험 3분의 1로 '뚝'

매일 6~10번 손을 씻으면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크게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 (University College London) 연구팀은 1633명의 참가자를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이들이 ... read more

칼슘, 부족해도 과해도 문제… 어떻게 먹어야 하나?

영양소는 부족해도, 과해도 문제다. 대표적인 게 '칼슘'이다. 칼슘이 부족하면 아이는 성장이 더뎌지고, 성인은 골다공증 등 뼈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그러나 너무 과하면 위장장애를 일으키기도 한다. 칼슘을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섭취할 수 있는 방법을 ... read more

하루 2~3잔 '이것' 마시는 사람, 뱃살 더 적다

하루에 커피를 2~3잔 마시는 사람은 체지방량이 더 적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앵글리아 러스킨대 연구팀은 영국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이 이들의 커피 섭취량과 체지방량 간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 read more

"어린이·청소년도 코로나19 위험하다"

어린이와 청소년도 코로나19에 걸리면 위험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러트거즈 로버트 우드 존슨 의과대 연구팀은 3~4월에 코로나19로 인해 미국과 캐나다의 중환자실에 입원한 신생아부터 21세까지의 어린이와 청소년 48명을 ... read more

근력 운동은 상·하체만? 온몸의 '작은 근육'도 중요

보통 사람들은 팔, 다리, 어깨 등 큰 근육만 단련하면 된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온몸 곳곳에 있는 작은 근육이 약해지면 옷을 갈아입거나, 화장실을 이용하는 등 필수적인 일상생활이 힘들어진다. 일상생활 능력이 떨어지면 사망률을 높이거나 심혈관질환 등 만 ... read more

‘단짠단짠’한 음식 즐긴다면, 당신은 예민한 사람?

성격에 따라 영양 상태를 좌우하는 식습관·손씻기 같은 행동에 큰 차이가 난다면? 성실한 사람은 식사 전후 손을 잘 씻고, 예민하고 곧잘 불안해하면 달콤하고 염분이 많은 음식을 선호하고 편식하는 경향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성격과 영양 상태, 어떤 관련 ... read more

하루 2600번 만지는 스마트폰 소독이 더 중요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확진자 수가 6000명을 넘어서면서 개인위생과 청결이 무엇보다 중요한 때가 됐다. 방역당국은 개개인이 직접 방역의 주체가 돼 스스로를 지키고 상대방을 보호하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한다. 구체적 ... read more

기름진 음식 좋아하나요? '이곳' 건강 위험합니다

우리 몸에는 기름진 음식의 소화를 돕는 작은 기관, '담낭'이 존재한다. 담낭은 우리 몸에 없어도 일상에 큰 지장을 주지 않는 기관이지만, 병이 생겨도 별다른 증상이 없다는 게 문제가 된다. 평소 기름진 음식을 즐겨 먹는다면 담낭 건강이 이미 나빠진 ... read more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