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봄철, 지친 폐 달래주는 식품들 알아가세요

봄철, 지친 폐 달래주는 식품들 알아가세요

봄에는 일교차가 크고 꽃가루,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려 폐 기능이 약해지기 쉽다. 폐 건강에 도움이 되는 음식을 알아봤다. ◇브로콜리 브로콜리에는 설포라판이라는 유황 화합물이 들어있다. 설포라판은 체내에 침입한 세균을 잡아먹는 면역 세포인 ... read more
노인은 음식만 잘 먹어도 '뇌' 건강… 무엇을, 어떻게?

노인은 음식만 잘 먹어도 '뇌' 건강… 무엇을, 어떻게?

건강해지기 위해 좋은 음식을 챙겨 먹곤 한다. 좋은 음식을 먹는 게 뇌 건강에는 어떤 영향을 끼칠까. ◇좋은 음식 먹은 노인이 뇌 용적 커 좋은 음식을 먹는 것이 노인의 뇌 위축을 막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온 적이 있다. 네 ... read more
봄맞이 라운딩, 뼈·관절 지키는 스윙 자세

봄맞이 라운딩, 뼈·관절 지키는 스윙 자세

골프 라운딩을 할 때 항상 자세에 신경을 쓰자. 자칫 잘못하다간 척추관절질환에 시달릴 수 있다. ◇강한 임팩트, 전방십자인대파열 유발 골퍼들에게 흔히 생기는 무릎 부상은 전방십자인대파열이다. 전방십자인대는 무릎의 앞뒤에서 ... read more

치료 가능한 치매도 있어… 증상 있을 때 빨리 해야 하는 것

치매는 원인에 따라 종류가 다양하다. 보통 치매를 돌이킬 수 없는 병이라고 생각하지만, 특정 종류의 치매는 초기에 발견하면 치료할 수 있다. 평소 금방 있었던 일을 잊거나, 대화 중 적절한 단어가 떠오르지 않거나, 쉽게 길을 잃거나, 감정적으로 행동한 ... read more

괴로운 알레르기비염, 진드기 없애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활짝 핀 봄꽃에 나들이가 잦아지는 요즘, 직장인 이모(31)씨는 꽃 구경은 커녕 살랑살랑 부는 봄바람이 야속하기만 하다. 만성 알레르기 비염을 앓고 있는 이씨는 쉴 새 없이 흐르는 콧물에 코밑이 헐어 성한 날이 없고, 연달아 나오는 재채기에 직장 동료 ... read more

먹으면 위험한 '씨앗'을 아시나요?

식물은 균, 바이러스, 해충으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려고 다양한 화학 성분을 만들어낸다. 이 화학 성분은 보통 씨앗에 많다. 섭취하면 체내에서 문제를 일으킬 수 있는 식물 씨앗을 알아봤다. ◇사과 사과에는 항산화 성분인 케르세틴이 풍부 ... read more

하루에도 몇 번씩 화장실 들락날락…

평소 소변이 자주 마렵고, 한 번 마려우면 참기 힘든 느낌이 계속된다면 과민성 방광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별다른 질환 없는데 소변 자주 마렵다면 의심 과민성 방광은 방광이 과민해져 소변이 자주 마려운 것이다. 요로 감 ... read more

'영양 농축'에 현혹 금물… 건강즙을 조심하라

과일·채소를 달여서 만든 '건강즙'은 인기 건강식품 중 하나다. 포도즙, 사과즙 같이 비교적 쉽게 먹을 수 있는 과일즙부터 흑마늘즙, 칡즙처럼 평소에는 먹기 힘든 식품으로 만든 것까지 종류가 다양하다. 건강즙은 한약재를 달이듯 식품을 ... read more

식이섬유의 배신, 腸 안 좋은 사람 조심해야

식이섬유가 변비, 비만, 이상지질혈증, 대장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지면서 여러 음식과 건강기능식품을 통해 식이섬유를 섭취하려는 사람들이 많다. 식이섬유가 원활한 배변 활동과 다이어트에 도움을 주고, 항산화 효과와 항암 효과를 비 ... read more

봄철 기운 북돋는 '찰떡궁합' 음식 조합

바늘 가는 데 실 가듯 음식에도 찰떡궁합인 것들이 있다. 함께 먹으면 효과가 배가 돼 봄철 면역력을 '쑥' 높여주는 찰떡궁합 식품을 소개한다. ◇마늘+등푸른생선 마늘과 등푸른생선을 함께 섭취 하면 좋다. 마늘은 항바이러스 효과 ... read more

머리 자주 '지끈'거릴 때 좋은 음식

두통은 누구나 한두 번쯤 경험한다. 뚜렷한 원인이 있기도 하고, 없기도 하다. 두통의 여러 양상과 두통 완화에 효과적인 음식에 대해 살펴봤다. ◇심한 두통에 언어장애 동반되면 빨리 병원을 ▲긴장성 두통=가장 많이 나타나 ... read more

불 켜고 자면 건강에 나쁜 이유

어두컴컴한 분위기가 무서워 불을 켜고 자는 사람이 있다. 그런데 밤새 환하게 불을 켜고 자도 괜찮은 걸까? 건강에는 불을 끄고 자는 게 좋다. 수면 중 빛은 우리 몸에 여러 영향을 끼친다. 특히 성장기 어린이를 둔 가정이라면 주의해 ... read more

밤만 되면 왜 다리 저릴까

전전반측(輾轉反側)이라는 사자성어는 이런저런 생각에 잠을 못 들고 뒤척일 때 사용한다. 밤이면 몸이 불편해서 특히 다리의 불편감으로 전전반측하게 만드는 질환이 있다. 바로 하지불안증후군이다. 이 병의 존재가 세상에 알려진지는 그리 오래되 ... read more

"태어나 처음 겪는 미칠듯한 두통" 뇌동맥류

최근 과도한 업무에 시달렸던 40대 남성 A씨는 일주일 새 두통이 심해지는 것을 느꼈다. 평소 고혈압이 있어 스트레스받으면 머리가 아프긴 했지만, 이번에는 그간 느꼈던 두통과 달리 머리가 깨질듯하고 구역감과 무기력감까지 느껴졌다. 병원을 찾았더니 의사 ... read more

꿀잠의 조건? 침실 온도 19도, 빛 차단

잠은 자연스런 생리 현상이기 때문에 편안히 잠들고 유지할 수 있도록 하는 안정적인 침실 환경이 필요하다. 숙면을 취하기 위해 중요한 것이 '온도'와 '빛'이다. 그렇다면 최적의 침실 온도는 몇 도일까? 다소 의아스러울 수 있겠지만, 여러 논문에 따르면 ... read more

추위에 미세먼지에 나가기 싫죠? 집에서 10분이면 건강 지킵니다

추운 날씨와 미세 먼지로 다들 야외 활동을 접고 잔뜩 움츠려 있다. 이렇게 신체 활동이 줄면, 특히 장년층이나 노년층에서는 면역력이 떨어져 독감이나 폐렴에 걸릴 우려도 커진다. 운동 전문가들은 겨울이 되레 건강한 몸 만들기에 적절한 시기라고 말한다. ... read more

남자는 잠 설칠때, 여자는 잠 너무 많이 잘때… 더 빨리 늙더라

잠들기 전 오래 뒤척이는 남성과 지나치게 오래 자는 여성은 남보다 빨리 신체가 노쇠해질 위험이 크다고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어르신진료센터 연구팀이 8일 밝혔다. 연구팀이 70~84세 고령자 1168명(남성 549명, 여성 619명)을 대 ... read more

그냥 체한 것 같아서, 사이렌 시끄러울까봐… 급성심근경색 환자 80%가 119 부르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돌연사를 막기 위해선 평소 심폐소생술을 익히고, 흉통이 오면 즉시 앰뷸런스를 부르라고 강조한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의료인이나 구급대원이 아닌 일반인이 환자를 목격했을 때, 심폐소생술을 시행한 경우 16.5%가 살았지 ... read more

1시간 전 신호옵니다, 가슴통증 오면 119 불러 병원 가세요

흔히 '돌연사'란 말을 쓰지만 정말 돌연한 죽음은 없다. 전문가들은 "급성 심장 정지 대부분이 한 시간 전에 신호가 온다"고 했다. 가슴이 답답하고 쥐어짜는 듯한 느낌이 대표적이다. 사람에 따라 가슴이 아니라 목부터 배꼽까지 ... read more

癌환자 174만 시대, 절반은 완치된다

파주에 사는 임혜경(가명·57)씨는 2005년 왼쪽 유방에 암이 생겨 첫 수술을 받았다. 수술실로 향하는 이동식 침대 위에서 벗어둔 신발을 보며 '다시 신발을 신고 병원을 나갈 수 있을까' 생각했다. 힘들게 암의 첫 공격을 이겨냈다고 ... read more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