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태어나 처음 겪는 미칠듯한 두통" 뇌동맥류

최근 과도한 업무에 시달렸던 40대 남성 A씨는 일주일 새 두통이 심해지는 것을 느꼈다. 평소 고혈압이 있어 스트레스받으면 머리가 아프긴 했지만, 이번에는 그간 느꼈던 두통과 달리 머리가 깨질듯하고 구역감과 무기력감까지 느껴졌다. 병원을 찾았더니 의사 ... read more
꿀잠의 조건? 침실 온도 19도, 빛 차단

꿀잠의 조건? 침실 온도 19도, 빛 차단

잠은 자연스런 생리 현상이기 때문에 편안히 잠들고 유지할 수 있도록 하는 안정적인 침실 환경이 필요하다. 숙면을 취하기 위해 중요한 것이 '온도'와 '빛'이다. 그렇다면 최적의 침실 온도는 몇 도일까? 다소 의아스러울 수 있겠지만, 여러 논문에 따르면 ... read more
癌환자 174만 시대, 절반은 완치된다

癌환자 174만 시대, 절반은 완치된다

파주에 사는 임혜경(가명·57)씨는 2005년 왼쪽 유방에 암이 생겨 첫 수술을 받았다. 수술실로 향하는 이동식 침대 위에서 벗어둔 신발을 보며 '다시 신발을 신고 병원을 나갈 수 있을까' 생각했다. 힘들게 암의 첫 공격을 이겨냈다고 ... read more

남자는 잠 설칠때, 여자는 잠 너무 많이 잘때… 더 빨리 늙더라

잠들기 전 오래 뒤척이는 남성과 지나치게 오래 자는 여성은 남보다 빨리 신체가 노쇠해질 위험이 크다고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어르신진료센터 연구팀이 8일 밝혔다. 연구팀이 70~84세 고령자 1168명(남성 549명, 여성 619명)을 대 ... read more

그냥 체한 것 같아서, 사이렌 시끄러울까봐… 급성심근경색 환자 80%가 119 부르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돌연사를 막기 위해선 평소 심폐소생술을 익히고, 흉통이 오면 즉시 앰뷸런스를 부르라고 강조한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의료인이나 구급대원이 아닌 일반인이 환자를 목격했을 때, 심폐소생술을 시행한 경우 16.5%가 살았지 ... read more

1시간 전 신호옵니다, 가슴통증 오면 119 불러 병원 가세요

흔히 '돌연사'란 말을 쓰지만 정말 돌연한 죽음은 없다. 전문가들은 "급성 심장 정지 대부분이 한 시간 전에 신호가 온다"고 했다. 가슴이 답답하고 쥐어짜는 듯한 느낌이 대표적이다. 사람에 따라 가슴이 아니라 목부터 배꼽까지 ... read more

癌환자 174만 시대, 절반은 완치된다

파주에 사는 임혜경(가명·57)씨는 2005년 왼쪽 유방에 암이 생겨 첫 수술을 받았다. 수술실로 향하는 이동식 침대 위에서 벗어둔 신발을 보며 '다시 신발을 신고 병원을 나갈 수 있을까' 생각했다. 힘들게 암의 첫 공격을 이겨냈다고 ... read more

아침에 먹은 계란·두부, 저녁 꿀잠의 묘약이 됩니다

◇아침 빛과 식사가 밤수면 결정 수면은 과학이다. 잠은 햇빛으로 세팅되는 뇌 안 생체 시계와 매일 일정 시간 잠을 자려는 뇌 속 수면 항상성 본부의 합작품이다. 이에 햇빛과 '수면 본부 호르몬'을 조화시키는 생활 습관이 쾌면 ... read more

겨울철 관절통, 잘 입어야 안 아프다

겨울은 다른 계절보다 관절 통증이 많이 발생한다. 추운 날씨에는 체온의 발산을 막기 위해 근육과 인대가 움츠러들게 되고 자율신경계 조절기능이 저하돼 통증에 민감해진다. 혈관도 수축하는데, 이로 인해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아 관절에 심한 통증을 호소할 ... read more

유독 추위 타는 사람 특징 3가지

유독 남들보다 추위를 많이 타는 사람이 있다. 이는 몸에서 열을 제대로 못 지킨다는 신호다. 실제 열을 잘 빼앗겨 추위를 쉽게 타는 몸이 있고, 열을 잘 보호해 추위를 덜 타는 몸이 있다. 추위를 잘 타 겨울이 두려운 사람은 왜 자신이 남보다 추위를 ... read more

오랜만에 꺼낸 니트·패딩 어떻게 관리할까?

겨울에는 두툼하고 털이 많은 소재의 옷을 많이 입게 된다. 이러한 옷들은 종류를 나눠 철저히 관리해야 세균 번식을 막을 수 있다. 그러지 않으면 피부가 간지럽고 심해지면 피부 질환까지 이어진다. 니트류는 실이 얼기설기 짜여 진드기나 그 ... read more

잔잔한 음악 들으면 잠이 솔솔 오는 이유

잠이 안 올 때 잔잔한 음악을 들으면 잠이 잘 온다는 사람들이 더러 있다. 음악을 듣는 게 정말 입면(入眠)에 도움이 될까? 최근 영국 셰필드대에서 65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적이 있는데, 이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62 ... read more

몰랐던 감귤의 효능

감귤은 항산화 효과 뿐만 아니라 기억력 향상, 피부 주름 개선에도 효과가 있다. 농촌진흥청은 노지 감귤의 본격적인 출하 시기를 맞아 감기 예방에 도움이 되는 감귤의 기능 성분과 활용 방법을 소개했다. 감귤은 각종 비타민 ... read more

알코올중독자에게 가장 흔한 질환 1위는?

술을 많이 마시면 간 건강부터 걱정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간 질환만큼 고혈압, 당뇨병에 걸릴 가능성이 높다. 지난 7~9월에 병원에 입원한 환자 737명의 주요 신체 질환을 조사했는데, 그 결과, 절반 이상(58%)이 고혈압(32% ... read more

피곤하면 왜 다크서클이?

"너 오늘 많이 피곤해? 다크서클이 유독 심하다." 누구나 피곤할 때 한 번쯤 들어본 말이다. 다크서클은 눈 아래 피부가 검고 푸르스름하게 보이는 상태를 말한다. 피곤하면 왜 다크서클이 심해질까? 원인은 '혈관'에 있다. 한양대병원 피 ... read more

'1초 불기'만 해도 천식 알 수 있다

내 폐기능은 정상일까? 폐 건강을 가늠할 수 있는 기준이 폐활량이다. 그러나 자신의 폐활량이 정상인지, 감소하는 건 아닌지 알기 어렵다. 한양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손장원 교수는 "폐활량이 줄어 호흡이 어려울 정도가 되면 이미 폐기능 ... read more

"스트레스 받으면 뇌 부피 줄어든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면 뇌 부피가 줄어들고, 결국 기억력·인지능력이 떨어진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미국 텍사스대 보건과학센터 연구팀은 평균 나이 48.5세의 남녀를 대상으로 혈중 코르티솔 수치와 뇌 기능의 상관관계를 연구했다. 코르티 ... read more

다이어트의 적 '요요' 오지 않게 하는 방법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개그맨 홍윤화가 출연했다. 그녀는 11월 결혼을 위해 28kg을 감량했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단기간에 살을 많이 빼게 되면 요요현상을 겪기 쉽다고 경고한다. 요요현상을 막으려면 체중을 서서히 빼는 ... read more

마늘 소비량 ‘세계 1위’

한국의 마늘 사랑은 다른 나라를 압도한다. 통계청과 농업관측본부에 따르면 한국의 1인당 마늘 소비량은 2017년 기준 6.2kg에 달한다. 같은 시기에 작성된 통계는 없지만, 2004년 기준 브라질(0.97kg), 미국(0.93kg), 이탈리아(0.7 ... read more

아스피린이 암 사망 위험 및 전이 위험을 낮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카디프대 연구팀이 아스피린을 복용하는 암 환자 12만 명과 아스피린을 복용하지 않는 암 환자 40만 명을 대상으로 한 71건의 연구결과를 분석해 아스피린 복용이 ... read more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