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사회적 거리 두기’ 기간 중 떠나는 필리핀 미식 여행

05/15/2020 | 11:12:03AM
‘사회적 거리 두기’ 기간 중 떠나는 필리핀 미식 여행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 두기가 일상화 되면서 우리의 여가 생활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야외 활동 대신 달고나 커피 등의 이색 레시피 챌린징 혹은 집에서 쉽고 간단한 음식을 요리하며 ‘혼맥’을 즐기는 것이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다. 이에 필리핀 관광부는 맥주와 찰떡 궁합을 자랑하는 필리핀의 음식을 소개했다.

- 간단하게 즐기는 순두부 안주, 따호 (Taho)

이 음식은 따끈한 순두부에 달큰한 시럽과 타피오카 펄을 뿌려먹는 필리핀의 대표적인 길거리 음식으로 필리핀에서는 아침식사 대용으로 먹는다. 부드러워 위에 부담을 주지 않기에 '혼맥' 안주로도 제격이다. 특히 두유를 충분히 끓이고 간수를 첨가하여 두부가 응고될 때까지 저어주면 쉽게 순두부를 만들 수 있다. 완성된 순두부에 설탕 시럽과 원하는 토핑을 올리면 된다.

- 필리핀 대표 철판 요리, 시식 (Sisig)

이 음식은 미군이 필리핀에 주둔했을 때 미군들이 버린 돼지의 내장을 포함한 부속품들을 잘게 다져 철판에다가 볶아 먹기 시작한 것으로 부대찌개와 비슷한 유래를 갖고 있다. 돼지 머리고기, 볼살 등과 다양한 채소를 간장 소스와 볶아 먹는 요리로 깔라만시나 계란을 곁들어 먹으면 더욱 풍미가 좋다. 특히 고추를 잘게 썰어 넣어 매콤하게 만들면 밥 반찬, 맥주 안주로도 손색이 없다.

- 기름에 튀겨 바삭함이 살아있는 필리핀식 족발, 크리스피 빠따

육수에 족발을 삶아 양념을 베게 하는 우리나라와 다르게 이 음식은 돼지 족발을 마늘, 소금, 후추, 생강 등과 함께 삶은 후 기름에 다시 튀겨낸 필리핀의 대표 요리다. 지역마다 다양한 소스 레시피를 갖고 있는데 간장에 청양고추를 썰고 레몬즙을 살짝 짠 소스에 찍어 먹는 것을 추천한다. 바삭하면서 쫄깃한 식감의 이 음식은 산뜻한 산미구엘 맥주와도 궁합이 좋다.

관련 기사보기
에어비앤비가 꼽은 '포스트 코로나' 4대 여행 트렌드는
5월 온라인쇼핑 거래 증가세 둔화... 집밥 줄고 여행 소비 늘어
한국인 오늘부터 유럽여행 갈 수 있다
홈터파크 물놀이, 홈시어터 심야 영화··· 올 여름은 '홈캉스'가 대세
캐세이퍼시픽항공, 전 좌석 서비스 업그레이드 시행
EU, 여름 휴가 여행객 위한 '안전' 대비 웹사이트 재오픈
코로나 시대 휴가 "리조트룩 입고 호텔 가요"
美 아메리칸항공 항공편 확충 소식에…亞 항공주 동반 상승…"바닥 지났나"
일본, 관광 활성화 위해 "내국인 여행객에 1박당 20만원 지원"
초보 캠핑족을 위한 캠핑용품 준비 요령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