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떨고 있나요? '체온' 높이는 의외의 방법

01/10/2020 | 06:36:33AM
떨고 있나요? '체온' 높이는 의외의 방법
최저 기온 영하권의 날씨가 지속되면서 추위에 고생하는 사람이 적지 않다. 이를 대비해 사람들은 손난로를 챙기거나, 목도리·모자를 활용하거나, 옷을 여러 겹 입는 등의 노력을 기울인다. 하지만 이 밖에도 체온을 상승시키는 의외의 방법들이 있다.

▷근육 키우기=근육은 우리 몸에서 '열을 만드는 공장'이다. 체열의 40% 이상이 근육에서 만들어진다. 사람이 움직이는 과정에서 근육이 수축·이완을 반복하며 열을 낸다. 또 근육이 부족하면 혈액이 몸 구석구석 퍼져나가지 못해 체온 조절이 잘 안 된다. 심장에서 만들어진 따뜻한 혈액은 근육의 움직임을 통해 전신으로 퍼져나가야 한다. 이로 인해 근육이 감소한 노인이나 식단을 극단적으로 줄여 체중을 줄인 사람은 추위를 유독 잘 탄다. 전문가들은 노인도 근력을 키우면 겨울에도 체온 유지가 그리 어렵지 않다고 말한다.

▷음식 씹는 횟수 늘리기=음식을 여러 번 씹어 먹으면 체온이 높아진다. 음식을 씹는 과정에서 머리와 얼굴 전체에 열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입에 음식을 넣었을 때 30회 정도 씹고, 이를 위해 식사 시간도 20~30분을 지키는 게 좋다. 음식 씹는 횟수를 자연스럽게 늘리기 위해 많이 씹어야 하는 음식을 자주 먹는 것도 방법이다. 아몬드 등 견과류나 우엉, 연근, 녹황색 채소가 이에 해당한다. ​

▷과식 피하기=추위를 이겨내려면 많이 먹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그렇지 않다. 많은 양의 음식을 소화하기 위해 위장으로 혈액과 에너지가 집중되기 때문이다. 때문에 근육, 뇌, 등으로 가야 할 혈액이 줄면서 체온이 떨어진다. 추우면 가만히 있어도 몸에서 소모되는 에너지의 양인 '기초대사량'이 약간 높아지는 게 사실이다(기온 10도 내려가면 3% 증가). 하지만 이를 위해 음식을 더 먹을 필요는 없다. 추운 날씨에 바깥 활동을 덜 해서 에너지 소모량이 주는 것이 상쇄된다. ​

▷단백질 식품 섭취=​음식을 먹으면 일정 비율이 열을 내는 데 쓰이는데, 단백질이 다른 성분에 비해 그 비율이 높은 편이다. 지방은 섭취량의 3%, 탄수화물은 8%만 열을 내는 데 쓰이지만 단백질은 25%나 된다. 단백질은 그 자체가 열을 낼 뿐 아니라, 단백질을 먹어서 열을 만들어내는 근육이 늘어나는 것도 체온 유지에 기여한다. 단, 소고기·돼지고기 같은 적색 고기는 혈액을 끈적하게 만들어 겨울철 심근경색 위험을 높일 수 있다. 닭고기·우유·치즈·생선 등으로 섭취하는 게 안전하다.​​

관련 기사보기
‘해열제 20알’ 유학생이 무모했던 또 한가지 이유
미열에 기침이라면… 4~5일 격리로 ‘감기’ 확인부터
코로나19, 70대 사망률 35%...노인 대상 건강관리 수칙 나와
정형외과 의사가 말하는 '운동의 원칙' 알아두세요
면역력 높이는 수면규칙 '5가지'
마스크를 전자레인지에 돌려라?…재사용 어디까지
고함량 종합비타민, 무조건 건강에 좋을까?
코로나19, 치료제 없는데… 입원하면 어떤 치료 하나?
감기 vs 독감 vs 폐렴, 무엇이 같고 무엇이 다른가
우한 폐렴, 마스크 어떤 것 쓰나? 음식점 수저 문제 없나?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