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나도 모르게 내 몸 망치는 샤워 습관 8가지

12/20/2019 | 06:45:19AM
 나도 모르게 내 몸 망치는 샤워 습관 8가지
잘못된 샤워 습관을 지속하면 몸 건강을 해칠 수 있다. 나도 모르게 행해왔던 '피해야 할 샤워 습관'에 대해 알아본다.

◇뜨거운 물로 오래 샤워하기

하루 동안 쌓인 피로를 풀기 위해 샤워를 뜨거운 물로 오래 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몸에 뜨거운 물을 오래 끼얹으면 피부의 유·수분 균형이 깨지면서 피부 장벽이 손상을 입는다. 피부건조증, 가려움증이 생길 수 있다. 샤워는 42도 이하의 물로 최대 20분 이내에 끝내는 것이 좋다.

◇몸 먼저 씻고 머리 감기

샤워할 때 순서도 피부에 영향을 줄 수 있다. 몸을 먼저 씻은 후에 머리를 감는 순서로 샤워를 해왔다면 순서를 반대로 바꾸는 것이 좋다. 샴푸를 이용해 머리를 감으면 샴푸에 포함된 파라벤이나 알코올 등의 화학성분이 몸통 피부에 닿아 모공을 막고 피부를 자극하며 피부 트러블을 일으킬 수 있다. 트리트먼트나 린스도 마찬가지다. 따라서 머리를 감은 뒤에 몸을 씻는 것이 좋고, 머리를 감은 후에는 미지근한 물로 깨끗이 헹군다.

◇​트리트먼트나 린스 두피까지 바르기

트리트먼트나 린스에는 모발을 부드럽게 하거나 광택을 내기 위해 대부분 실리콘 성분이 들어 있다. 제품 뒷면의 성분표에 ‘디메치콘’ ‘사이클로메치콘’ 등이 쓰여 있으면 실리콘 성분이 있는 것이다. 물에 녹지 않는 실리콘이 함유된 제품을 두피에 바르면 잘 씻기지 않고 쌓이면서 알레르기 증상이나 염증을 유발할 수 있다. 이미 탈모가 있는 사람에게는 탈모를 악화시키는 원인이 된다.

◇샤워기로 세수하기

샤워를 할 때 흔히 샤워와 동시에 세수까지 해결하곤 한다. 하지만 이 또한 버려야 할 습관이다. 얼굴 피부는 몸의 피부보다 예민하다. 그런데 샤워기는 수압이 세기 때문에 샤워기로 얼굴에 물을 뿌리면 훨씬 심한 자극을 받는다. 피부 장벽이 손상돼 피부 결이 거칠어질 수 있다. 세수는 세면대에서 미지근한 물을 받아 샤워와 별도로 해야 한다.

◇사용한 샤워볼 젖은 채로 두기

샤워볼을 사용해 몸을 닦고는 대충 헹궈 그대로 욕실 내에 걸어두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사용하고 난 샤워볼에는 피부의 죽은 세포와 세균이 남아있다. 이를 습한 실내에 그대로 방치하면 세균이 활발히 번식한다. 그 사실을 모르고 샤워볼을 다시 사용하면, 피부 질환을 유발하는 원인이 될 수도 있다. 샤워 후에는 샤워볼을 깨끗이 구석구석 헹궈 물기를 최대한 제거하고 햇빛이 드는 곳이나 건조한 장소에 보관해 말리는 것이 좋다. 적어도 두 달에 한 번씩은 새것으로 교체한다.

◇하루에 두 번 이상 샤워하기

아침과 저녁 모두 샤워를 해야만 개운한 느낌이 드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너무 자주 샤워하는 것은 피부에 해롭다. 피부를 감싸는 천연 오일막까지 제거해 피부 세포를 파괴할 수 있다. 꼭 하루에 두 번 샤워해야 한다면, 아침 샤워는 바디 클렌징 제품이나 비누를 사용하지 말고 물로만 간단히 끝내는 게 좋다.

◇​수건 머리에 두르고 있기

머리카락이 긴 사람은 샤워 후 머리에 수건을 두른 채 시간을 보내기도 한다. 하지만 이것은 두피피부염 악화의 원인이 된다. 축축한 머리를 수건으로 말고 있으면 두피가 습하고 따뜻한 환경에 방치되기 때문이다. 이는 세균이 좋아하는 환경이다. 젖은 머리에 수건을 두르고 있는 시간이 길수록 두피 세균이 잘 증식해 피부염 발생 위험이 커진다.

◇​​몸 완전히 말리고 보습제 바르기

바디로션 등의 보습제는 물기가 완전히 마르기 전에 써야 한다. 보습제는 습윤제와 밀폐제가 적절히 배합되어 있다. 습윤제는 수분을 끌어당기는 물질이고, 밀폐제는 수분이 증발하지 않도록 보호막을 형성하는 물질이다. 습윤제가 수분을 끌어당기기는 하지만, 샤워 후 물기가 완전히 마르지 않아 피부가 촉촉한 상태에서 바르는 편이 더 많은 수분을 피부 속에 가둘 수 있다. 샤워한 지 3분 이내에 보습제를 바르는 게 적당하다.

관련 기사보기
코로나19, 치료제 없는데… 입원하면 어떤 치료 하나?
감기 vs 독감 vs 폐렴, 무엇이 같고 무엇이 다른가
우한 폐렴, 마스크 어떤 것 쓰나? 음식점 수저 문제 없나?
설 연휴 응급실 찾게 하는 질환 1위는?
주중에 지친 피부, 주말에 '원기회복' 시키는 법
술 깨려고 아침 운동? 근육 다 사라집니다
떨고 있나요? '체온' 높이는 의외의 방법
새해맞이 건강검진… 검진센터 '똑똑하게' 고르는 법
겨울 가려움증, 피부 문제일까? 병(病) 의심해야 할 때…
뒤꿈치 찢어지는 듯한 통증, 족저근막염… 50대 가장 많아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