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65세 이상, 틈날 때마다 '드느즈스' 발음

08/20/2019 | 02:31:14PM
65세 이상, 틈날 때마다 '드느즈스' 발음
삼킴장애 예방 운동법

고령 인구가 많아지면서, 삼킴장애(연하장애) 환자도 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삼킴장애 환자는 2014년 9726명에 불과했지만 2018년 1만6811명으로 5년간 약 72.8% 증가했다. 삼킴장애는 입에 넣은 음식물을 제대로 삼키기 힘든 상태다. 뇌졸중이나 치매 등 뇌질환으로도 생기지만, 음식물을 씹고 삼키는 데 필요한 근육이 약해져도 생길 수 있다.

한양대구리병원 재활의학과 한승훈 교수는 "음식을 씹고 삼키는 데 필요한 혀와 식도·기도 주변 근육은 크기가 작고 많이 쓰지 않기 때문에 노인들은 나이가 들면서 이들 근육이 약해져 삼킴장애가 생길 수 있다"며 "65세 이상이라면 현재 삼킴장애가 없어도, 예방을 위해 삼킴근육 운동을 꾸준히 하길 권한다"고 말했다. 평소 ▲침을 자주 흘림 ▲안면비대칭이 있음 ▲사레가 잘 들림 ▲트림이 잘 나옴 ▲소화가 잘 안되는 증상이 있으면 삼킴근육 운동은 필수다.

▷삼킴근육 운동 1=머리를 바닥에 대고 편하게 눕는다. 이 상태에서 목 앞쪽에 힘을 줘, 목과 고개만 바닥에서 10㎝ 정도 높이로 일으킨다. 10초간 버티고 머리를 다시 내려놓는다. 한 번에 3~10회, 일주일에 2~3회 한다. 삼성서울병원 재활의학과 장원혁 교수는 "목 앞쪽 근육을 단련해, 음식을 삼키는 힘을 기르는데 적합한 동작"이라며 "노인도 부담없이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삼킴근육 운동 2=목에 손을 가볍게 댄다. 침을 삼킨다. 침을 삼킬 때 손으로 목젖 높이가 어떻게 변하는지 느껴보자. 목젖은 침을 삼키기 직전 가장 높이 올라간다. 이를 인지하고, 음식을 삼키기 전 목젖이 높이 올라간 상태를 2~3초 유지한다. 후두 근처 근육을 단련할 수 있다.

▷삼킴근육 운동 3=혀를 앞으로 내민다. 위, 아래, 좌우로 움직인다. 양 볼을 밀어보고, 혀로 치아 개수를 센다. '라라라' '타타타' '드느즈스' '파파파'를 최대한 명확하게 발음한다. 틈날 때 마다 한다. 한승훈 교수는 "모두 혀 근육을 강화시키는 동작"이라고 말했다.

관련 기사보기
몸 지키는 화학공장 '간(肝)'… 실제 피로와 관련 있나?
술 마신 다음 날도 어질… 혹시 '알코올 저혈당'?
환절기 '폐렴' 주의보… 노인은 증상 없어 더 무섭다
수면장애, 매년 8%씩 증가… '10월'에 특히 급증
알코올 사용장애, 7만5000명… 男 50대, 女 40대 많아
증상 없거나 짧은 '무증상' '미니' 뇌졸중 아세요?
65세 이상 당뇨병 환자, 저혈당이 더 무섭다
치사율 50%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증가, 고위험군은 누구?
가슴 쑤시고 욱신욱신… 가슴 통증 생기는 질환 어떤 것 있나?
바다서 샌들 신어도 발 베임 위험… 다이빙 전에는 수심 확인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