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한국인 여행객 10명 중 6명, 모바일로 여행 예약한다"

08/16/2019 | 02:02:47PM
익스피디아, 전 세계 23개국 남녀 18,237명 대상 설문조사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가 전 세계 여행패턴을 알아보기 위해 23개국 18,23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 중 한국인 응답자는 600명이다.

■ 한국인 10명 중 6명은 모바일로 항공·호텔 예약

한국인 여행객은 주로 모바일을 통해 항공(63%)과 호텔(62%)을 예약했다. 남미 지역의 브라질(항공 77%, 호텔 81%), 멕시코(항공 75%, 호텔 77%)와 인도(항공 85%, 호텔 88%) 역시 높은 모바일 이용률을 보였다. 모바일 예약률이 가장 낮은 국가는 벨기에(항공 17%, 호텔 20%), 네덜란드(항공 18%, 호텔 19%), 오스트리아(항공 26%, 호텔 32%)와 일본(항공 35%, 호텔 40%)등이었다.

■ 연간 호텔숙박 11.4일, 항공여행은 4.8회

한국인은 호텔에서 연 평균 11.4일을 보냈다. 항공여행은 편도 기준으로 4.8회였다. 개인 여행으로 3.5회(전 세계 평균과 동일), 출장 목적으로는 1.3회(전 세계 평균 1.9회)를 이용했다. 항공과 호텔 이용 빈도 모두 지난해보다 소폭 증가했다.(2018년 기준 호텔 11박, 항공 4.5회 이용).

■ 호텔 고르는 기준 "개성·전망·리뷰… 꼼꼼히 살핀다"

한국인 여행객은 호텔을 고르는 기준이 비교적 다양했다. 우선적으로 가격(95%), 위치(95%), 무료 와이파이 제공 여부(94%)를 고려했다. 객실 전망에 대한 선호(89%, 전체 평균 76%)는 특히 높았다. 객실의 디자인 등 호텔의 개성(82%)을 중요하게 여기는 이들도 많았다. 호텔의 브랜드(61%), 등급(74%)보다 다른 투숙객의 리뷰(84%, 전체 평균 74%)나 지인의 추천사항(78%, 세계 평균 71%)을 중요한 판단기준으로 여기는 특징을 보였다.

■ 항공 좌석 고를 때는 "다른 승객과 피해 주고 받지 않도록"

항공편을 이용할 때는 타인에게 방해를 받지 않고, 동시에 타인에게 피해를 주지 않을 것이라 판단하는 좌석을 선호했다. 가장 선호하는 좌석은 창가(59%)였다. 창 밖 풍경을 구경하기 위한 사유(71%)가 가장 많았고 이어 다른 승객에게 방해 받지 않기 위해(44%), 다른 사람이 나를 넘어 이동하는 것을 피하고 싶어서(36%)라는 답변이 많았다. 반면 통로 쪽 좌석(38%)을 선호하는 이유도 비슷했다. 다른 사람을 넘어서 이동하지 않기 위해(62%), 다른 이들을 방해하지 않고 싶어서(41%)라고 답했다.

■ 한국인 여행객, 소소한 배려에 감동 받는다

한국인 여행객은 렌탈형 숙박시설에서 호스트로부터 식사를 제공받을 때(30%, 전체 평균 16%) 가장 고마움을 느낀다고 답했다. 가볼 만한 장소나 식당 등을 소개해줄 때(18%) 또는 투숙객을 위한 특별한 물품(11%)이나 작은 기념품(10%)을 준비했을 때도 감동을 받았다.

전 세계 여행객이 감사를 느끼는 부분은 국가별로 차이를 보였다. 미주 지역의 여행객은 냉장고에 음식이 채워져 있을 때라고 답했고, 일부 유럽 국가는 웰컴 드링크와 여행지 안내 서비스를 선호했다. 무료 식사를 선호하는 이들은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인이 가장 많았다.

관련 기사보기
서울시,'기생충'투어코스로 신한류 열풍 잇는다
일본 애니메이션의 고전… 지갑을 열게하는 동심의 향연
분재처럼 펼쳐진 소나무 섬들… 고즈넉한 사찰 속 '꿈의 정원'
작년 방일 한국인 관광객, 전년比 25.9% 급감
해외여행시 한국인이 가장 많이 지출하는 분야 1위는?
끝없는 겨울 축제… '베트남의 진주' 푸꾸옥에서 보내는 특별한 연말연시
동·서양 문화의 공존(共存)… '도박'의 도시에서 '가족여행'의 도시로
마카오와 포르투갈의 혼합 문화… '묘한 매력'을 가진 퓨전 요리의 진수
"2019년 프리미엄 항공권, 수요는 늘고 가격은 하락"
'페이머스 오리지널'… 하루 2회 증편으로 더욱 가까워진 뉴욕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