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버섯을 물에? 영양·맛 '도루묵'… 흔히 하는 조리 실수

05/29/2019 | 07:12:28AM
버섯을 물에? 영양·맛 '도루묵'… 흔히 하는 조리 실수
건강 효능이 뛰어난 식품이라 하더라도 잘못된 방법으로 조리하면 식품의 영양 성분을 잃을 수 있다. 평소 습관처럼 해오던 잘못된 조리법에는 어떤 게 있는지 살펴봤다.

◇버섯 물에 헹구기

버섯에는 항암 성분이 함유돼 있는데, 이는 물에 쉽게 녹는다. 버섯을 물에 헹구면 영양뿐 아니라 맛도 떨어진다. 물에 담가 불려야 하는 말린 표고버섯도 물에 너무 오래 담가두거나 장시간 삶지 않도록 한다. 버섯은 물에 씻지 않고 요리해도 되지만, 씻고 싶다면 물에 적셨다가 짠 행주를 이용해 이물질이 묻어 있는 부위만 살살 닦아 털어낸다.

◇감자 썰어 삶기

감자에는 비타민C가 많아 피로 해소와 면역력 증진에 좋다. 감자는 가열해도 전분으로 인해 비타민C 파괴를 막을 수 있다. 그러나 비타민C는 물에 녹는 수용성 비타민이라 감자를 잘게 썰어 삶으면 비타민C가 물에 녹아 손실될 수 있다. 따라서 감자를 삶을 때는 자르지 말고 통째로 삶는 게 좋다.

◇산나물에 소금 넣어 데치기

산나물을 데칠 때 물에 소금을 넣는 경우가 있다. 나물을 데칠 때 소금을 넣으면 소금의 나트륨이 물에 녹아 염기성이 된다. 그런데 산나물에 풍부한 비타민은 염기성에 약하다. 따라서 소금을 넣은 물에 산나물을 데치면 나물 속 비타민이 파괴된다. 산나물 속 영양소 파괴를 막기 위해서는 소금을 넣지 않은 물에 짧게 데치도록 한다.

◇시금치 잘라 데치기

시금치는 생으로 먹으면 떫은맛이 나 데쳐 먹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이때 시금치를 미리 자른 후 데치면 안 된다. 시금치를 자른 채 데치면 잘린 단면으로 영양소가 빠져나가 비타민C의 약 40%가 손실된다. 시금치를 잘라야 한다면 자르지 않은 상태에서 살짝 데친 후에 자르는 게 좋다.

관련 기사보기
여름철 학교에선 'KF94'보다 '덴탈마스크'
노인, 운동 꾸준히 하면 '기억력' 좋아져
매일 6번 이상 손 씻으면, 코로나 위험 3분의 1로 '뚝'
칼슘, 부족해도 과해도 문제… 어떻게 먹어야 하나?
하루 2~3잔 '이것' 마시는 사람, 뱃살 더 적다
"어린이·청소년도 코로나19 위험하다"
근력 운동은 상·하체만? 온몸의 '작은 근육'도 중요
‘단짠단짠’한 음식 즐긴다면, 당신은 예민한 사람?
하루 2600번 만지는 스마트폰 소독이 더 중요
기름진 음식 좋아하나요? '이곳' 건강 위험합니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