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남원 봉화산 철쭉과 흥부마을

05/03/2019 | 02:00:34PM
남원 봉화산 철쭉과 흥부마을
남원은 자연과 문학이 어우러진 고장이다. 서산대사가 말했듯이, 지리산을 비롯한 이 일대의 백두대간은 한국의 산 중에서 장중함(壯)과 후덕함(德)의 대표격이다. 자연 지리가 장중하고 후덕하면 그 땅의 문화 역시 풍부한가보다. 산이 굽어보는 남원은 이미 널리 알려진 춘향전뿐만 아니라 흥부전의 발상지이기도 하다.

봉화산(919.8m)은 남으로 뻗은 백두대간이 남해 바다에 이르기 전 장중하게 꿈틀대며 솟아오른 곳에 위치해 있다. 봉화산에서 지금은 봉화(烽火)를 찾을 수 없다. 다만 봉화산 정상에서 동북쪽으로 1km 정도 가면 도착하는 무명봉에서 ‘봉화산 봉화대’라는 팻말로 옛 자취를 짐작해 볼 뿐이다. 봉화산은 비록 이름만 남았지만, 대신 5월이면 철쭉 군락이 봉수대에 횃불이 타오르는 듯이 펼쳐진다. 철쭉은 4월 하순을 시작으로 5월 중순에 절정에 달해, 약 한달여 동안 선연한 붉은 빛을 자랑한다. 남원시 아영면 마을주민들은 철쭉 개화시기에 맞추어 조촐한 산신제를 개최한다. 올해는 철쭉이 절정에 접어드는 5월 8일에 열린다. 성대한 행사는 아니지만, 전국 각지에서 몰려온 상춘객들이 철쭉밭을 거닐며 산행을 즐긴다.

철쭉 군락지는 봉화산 서쪽 능선에 위치해 있다. 남원시 아영면과 장수군 번암면을 가로지르는 짓재에 약 500m 구간에 걸쳐 등산로와 등산로 좌우 산비탈에 걸쳐 펼쳐져 있다. 철쭉 군락지로 바로 가는 빠른 코스로, 짓재마을의 ‘봉화산 철쭉 군락지’라는 이정표에서 산행을 시작하는 것이다. 이곳은 산길을 따라 도보로 불과 20분 거리이다.

봉화산 철쭉 군락지에서 정상까지는 1시간 30분 정도를 더 가야 한다. 등산로는 철쭉 군락을 지나 참나무 숲길에서 정상 주변의 억새평원까지 이어진다. 산행을 목적으로 하는 이들은 백두대간 산마루를 타도 좋을 법하다. 봉화산 정상에 오르면 장쾌하게 이어지는 백두대간을 조망할 수 있다. 북으로는 경남 함양과의 경계인 백운산(1,237m)이 버티고 있으며, 남으로는 아영면 고원지대 들판 너머 천왕봉(1,915m)을 비롯, 반야봉과 바래봉까지 이어지는 지리산이 우뚝 솟아있다. 동으로는 함양에서 거창에 이르는 산하가, 서로는 장수군 번암면 일대의 산골마을 풍경이 보인다.

봉화산 산행은 어린이와 노약자를 동반해도 될 만큼 수월하다. 봉화산에는 승용차가 지나갈 수 있는 노폭의 포장도로가 정상까지 나 있기 때문이다. 이곳은 전문 산악인들에게는 캠프 사이트, 일반 상춘객들에게는 편안한 정상 조망을 제공한다. 주위에는 그늘이 없기 때문에 모자를 착용하도록 한다. 주변에 마땅한 식당이나 가게가 없기 때문에 아영면사무소가 위치한 사거리에서 먹을 것을 사가는 것이 좋다.

하산 길에 판소리 다섯 마당 중의 하나인 흥부전의 배경이 된 남원시 아영면 성리마을이 있다. 아영면 성리마을은 전해내려오는 설화와 지명을 근거로, 흥부가 정착하여 부자가 된 발복지(發福地)로 밝혀졌다.

이 마을에는 오래 전부터 복덕가(福德家) 춘보설화(春甫說話)가 전해져 오고 있다. 흥부가와 춘보설화는 가난 끝에 부자가 된 인생역정, 선덕의 베품을 내용으로 한다는 점에서 그 내용이 유사하다. 실제로 성리마을에는 박춘보(朴春甫)의 묘로 추정되는 무덤이 있다. 매년 정월 보름에 망제단에서 흥부를 기리는 춘보망제를 지내오고 있다.

성리에는 흥부전에 등장하는 지명이 마을 곳곳에 남아있다. 허기재, 고둔터, 새금모퉁이, 흰묵배미 등의 지명은 고전에도 등장했던 지명이다. 지금은 길 양쪽으로 감자농사가 한창인 ‘허기재’는 허기에 지쳐 쓰러진 흥부를 마을 사람들이 도운 고개라고 전해진다. ‘고둔터’는 고승이 가난에 시달리고 있는 흥부에게 잡아 준 명당으로, 흥부는 이곳에서 제비를 고쳐준 발복집터이다.. 실제 ‘고둔’이라는 지명은 곳집(창고)이 모이는 터, 즉 부자가 되는 터라는 뜻이다. 이곳은 장수군 번암면으로 넘어가는 짓재 고개마루에 높다랗게 자리잡고 있으며 마을의 산자락과 이웃 논이 한 눈에 들어온다. ‘사금모퉁이’는 사금꾼들이 금을 채취하던 곳으로, 흥부가 이곳에서 금을 주워 부자가 된 것이 아닌가 추측된다.

남원의 설화는 차로 15분 거리의 인월면 성산마을에서도 계속된다. 인월면 성산마을은 박첨지 설화가 전해져 오는 곳으로, 흥부의 출생지(出生地)로 밝혀졌다. 놀부의 모델로 알려진 박첨지 묘를 비롯해 타작마당, 박첨지네 텃밭, 서당터가 자리잡고 있다. 성산마을은 매년 삼월 삼짓날 박첨지의 제사를 지내고 있다.

관련 기사보기
2019년 상반기 가장 인기 있는 해외 여행지 2위는 다낭… 1위는?
낭만 가득한 시베리아의 파리, 러시아 이르쿠츠크
남산 중턱, 실향민의 유일한 정착지… 애환의 끝은 어디인가
거친 바다에 맞서 일상에 낭만이 흐르게 하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푸른 바다가 눈앞에… 해외 현지인들만 아는 조용한 해변의 숙소
푸른 바다가 눈앞에… 해외 현지인들만 아는 조용한 해변의 숙소
혼밥도 혼술도 때로는…
아산시 도고면 세계꽃식물원, 3000종 서식
남산 중턱, 실향민의 유일한 정착지… 애환의 끝은 어디인가
섬진강따라 4월엔 철쭉·벚꽃… 5월엔 세계장미축제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