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봄철, 지친 폐 달래주는 식품들 알아가세요

04/19/2019 | 12:00:25PM
봄철, 지친 폐 달래주는 식품들 알아가세요
봄에는 일교차가 크고 꽃가루,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려 폐 기능이 약해지기 쉽다. 폐 건강에 도움이 되는 음식을 알아봤다.

◇브로콜리 브로콜리에는 설포라판이라는 유황 화합물이 들어있다. 설포라판은 체내에 침입한 세균을 잡아먹는 면역 세포인 대식세포의 기능을 향상시켜 폐 속 유해균을 줄이는 데 기여한다. 대식세포는 흡연 등으로 유발된 유해물질을 제거한다. 이는 실제 미국 존스홉킨스의대 연구에서 증명된 바 있다.

◇도라지 도라지에는 사포닌이 풍부한데, 사포닌은 도라지의 쌉쌀한 맛을 나게 하는 성분이다. 기관지의 점액 분비를 촉진해 세균의 침입을 막고, 점막을 튼튼하게 해 미세먼지 흡입으로 인한 손상을 방지한다. 기침과 가래를 완화하는 효과도 있다. 또 트립토판, 아르기닌 등의 아미노산이 몸속 면역세포를 활성화시킨다. 따뜻하게 차로 마시면 수분 섭취까지 함께 할 수 있어 더 효과적이다.

◇토마토 토마토에 들어있는 라이코펜 성분은 흡연 등으로 인한 체내 유해 산소를 감소시켜 폐 손상을 막아준다. 하루 토마토 두 개 이상을 섭취하는 사람은 폐 기능 감퇴가 느리다는 미국 연구 결과도 있다. 라이코펜은 지용성이라 기름과 함께 섭취해야 체내 흡수율이 증가하므로 올리브유와 같은 기름에 볶아먹는 것이 좋다.

◇고등어 생선 중에서는 고등어가 폐 건강에 좋다. 고등어, 연어와 같은 등푸른생선에는 오메가-3가 풍부한데, 오메가-3는 염증 완화 효과를 가져 각종 오염물질이 쌓이기 쉬운 폐 건강을 지킨다. 실제 오메가-3가 만성폐질환 예방에 도움 된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또 비타민D도 많이 들어있는데, 비타민D는 면역세포의 생산을 도와 면역체계를 건강하게 한다.

관련 기사보기
'노인 비만'은 젊을 때와 살 빼는 방법 달리 해야
"HDL콜레스테롤이 치매 위험 낮춘다"
누구나 나이 들지만, 노화 정도는 다 다른 이유
삶의 질 낮추는 탈모, 사소한 습관을 고쳐라
스트레스 많으면 '신문혈', 소화 안 될 땐 '족삼리' 눌러요
혈액 염증 유발해 심뇌혈관질환까지… 액상과당 주의보
손 저리면 혈액순환 장애? 90%는 신경 이상이 원인
거실 바닥에 종이 한 장… 사소한 부주의가 '실내 낙상' 부른다
노인은 음식만 잘 먹어도 '뇌' 건강… 무엇을, 어떻게?
봄맞이 라운딩, 뼈·관절 지키는 스윙 자세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