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산티아고 순례길

02/22/2019 | 12:00:00AM
산티아고 순례길
프랑스 남부서 800㎞ 이르는 길… 전 세계서 연간 20만명 찾아와 지난 9일 이른 아침, 버스 차창 밖으로 벌써 스틱을 짚고 성큼성큼 길을 걷는 사람들 모습이 보였다 사라지길 거듭한다. 한 달 치 살림을 꾸려넣은 터질 듯한 배낭을 진 사람, 자전거 양옆에 짐꾸러미를 매단 사람들도 보인다.

이들을 지나쳐 먼저 도착한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 주교좌성당 앞엔 오전 10시가 채 되지 않은 시각인데도 완주자들이 증서를 치켜들고 환호한다. 성당 안으로 들어서자 야고보 성인(스페인어로 산티아고)의 무덤을 참배하려는 행렬이 장사진이다. 땀에 전 티셔츠를 입은 한 남성이 무릎을 꿇고 두 손 모아 깊은 기도에 빠져 있었다. 주변으로 기념촬영을 하려는 사람들이 붐비지만 그의 기도는 흐트러지지 않았다. 한국 마산에서 온 60대 천주교 여신자들은 34일간의 순례를 마친 후 성당에서 뽑은 쪽지에 적힌 글귀를 가슴에 새기는 모습이었다. "삶이란 해결해야 할 문제가 아니라 각자 살아내야 할 신비다."

전 세계에서 연간 20만명 이상이 찾는 길, 산티아고 순례길의 종착점은 그렇게 신앙심과 관광객의 호기심이 공존하는 세계였다.

산티아고 순례길은 야고보 성인의 전설과 신앙을 통해 이슬람 세력 격퇴를 열망한 9세기 스페인 사람들의 열정이 만나면서 비롯됐다. 야고보 성인은 예수의 12제자 중 한 사람. 당시로서는 '땅끝'인 이베리아 반도 서북단까지 와서 복음을 전하고 팔레스타인 지역으로 돌아갔다가 순교했고, 제자들이 유해를 이곳으로 옮겨왔다고 전해진다. 그 후 800년, 기억에서 사라졌던 야고보 성인은 전설로 부활한다. 이곳에서 주인 모를 무덤과 제단이 발견되자 당시 교회는 야고보 성인의 무덤이라고 선포한 것. 이베리아 반도 거의 전역을 점령한 이슬람 세력과 싸우던 그리스도교인들은 야고보를 수호성인으로 삼았다. 예루살렘마저 이슬람에 점령돼 성지순례가 불가능해지자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는 예루살렘 대신 순례할 수 있는 성지로 부상해 프랑스와 이탈리아에서 오는 순례객들이 북적였다. 대표적인 게 프랑스 남부에서 800㎞에 이르는 길. 중세 이후 열기가 식었던 이 순례길이 다시 각광받게 된 것은 1982년 요한 바오로2세 교황이 직접 방문하고, 브라질 작가 코엘류가 이 길에서 겪은 영적 체험을 적은 '순례자'를 발표하면서. 1993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도 지정되면서 순례객이 급증했다.

관련 기사보기
사막 언덕을 달린다… 다시 가슴이 뛴다
멕시코서 풍광도 즐기고 역사·문화도 경험
수도교 물길 따라…역사는 여전히 흐른다
귀엽고 통통한 괴물의 나라
'발리에서 생긴 일' 5곳 5색 골프 여행
토론토, 그때 그 설렘은 무엇때문이었을까
"전태관은 한국 대중음악 자존심, 여기 과장은 없다"
'북미의 파리' 몬트리올
완벽한 도시를 아십니까?
타이베이, 현재에서 과거를 엿보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